[2009.8.5]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스물넷째 날 (김천-점촌-문경새재-영주)


김천에서 점촌으로 가는 기차시간이 좀 늦기에 잠을 푹자고 일어나 역시나 김밥(김밥천국 할렐루야)을 샀다.
8시 30분쯤 김천역에 도착해 문경새재를 향해 출발.
맨발로 문경새재를 걸을 것이기에 운동화는 가방에 넣고 쪼리를 신은 뒤 점촌역에 가방을 맡기고 문경새재 가는 길을 물어 물어 농협앞의 버스정류장에 도착했다.
배차간격이 긴편으로 10시 30분쯤 점촌역에 도착해 빨리 걷는다면 바로 버스에 탈 수 있다.
점촌에서 문경가는 버스시간표와 문경에서 점촌가는 버스시간표인데 문경새재를 둘러보고 나가서 기차를 탈 수 있을 정도로 운행시간이 적절하게 배치되어 있었다.
문경새재 입구쪽에 옛길박물관이 있었지만 그저 무언가를 배우려고 아무 박물관이나 들어가서는 배울게 없다는 것을 여행하며 느꼈기에 별로 끌리지 않아 바로 패스했다.
여기서부터 문경새재입구인줄 알고 '맨발로 다녀야 하나?' 고민하다가 내려오는 분께 여쭤보니 좀 더 올라가야 입구라 하셔 그냥 걷기 시작했다.
문경새재 과거길이 나오고 제1관문이 보이기 시작했다.
1관문 옆으로는 잔디밭이 있어서 누워있고 싶었지만 문경새재가 더 끌렸기에 잠시 머물다 다시 걷기 시작했다.
각 관문마다이름이 있는데 1관문의 이름은 주흘관이다.
주흘관을 지나면 이정표가 나오는데 당연히 1관문~3관문을 왕복하기로 했다.
흙길을 좀 걷다 쪼리를 크로스백에 고리로 걸고 맨발로 걷기 시작했다.
조금 걷다보면 색소폰 라이브 카페가 나오는데 입구에 있는 글귀는 너무 인상적이여서 한참을 서서 읽고 또 읽었다.
문경새재길은 숲에 고운 흙길이 깔려 있어서 맨발로 걸으며 산림욕을 하기에도 좋았다.
길을 걷다보면 시를 새겨둔 돌이 많이 보이는데 하나하나 읽으며 걷는 재미도 쏠쏠했다.
신기하게 생긴 교귀정소나무를 지나
궁예의 최후촬영장이 나왔다. 태조 왕건을 재밌게 봐서 궁예의 마지막도 기억을 하고 있었기에 '아, 여기가 거기구나.'라며 신기해했었다.
조금 더 걷다보면 쭈구리 바위가 나오는데 전설도 전설이지만 물이 너무 맑아 들어가보고 싶었지만 미래의 자손들을 위해 그냥 감탄만 하고 다시 걸었다.
돌탑을 쌓으며 소원도 빌고
원래도 이런지는 모르겠지만 딱딱한 흙길이 아닌 물을 머금은 젤리로 된 흙길을 밟는 기분이여서 기분도 좋았고 흙길이라 걷기 편했다.
가다보면 조곡폭포라고 깨끗한 폭포가 나온다. 문경새재라 해서 그냥 길만 이어졌다면 살짝 지루할수도 있었지만 중간중간 나오는 구경거리는 지루할 틈을 주지 않았다.
제 2관문의 이정표가 나오고
조금 더 가니 푸른 하늘 아래 제2관문인 조곡관이 나왔다. 2관문에서는 3관문을 안가고 그냥 돌아가는 사람이 많았다.
2관문을 지나니 한적해서 기분이 좋았지만 흙길의 모래 알갱이가 굵고 뭐가 막 떨어져있어 발이 엄청 아파 쪼리를 신을까 고민하다가 포기하는게 싫어 천천히 올라가기 시작했다.
오르막에다 길이 좋지 않아서 힘들었지만 드디어 3관문인 조령관에 도착했다.
힘들게 올라왔지만 맑은 하늘의 구름을 보니 상쾌했고 성취감도 느껴졌다.
고사리주차장쪽으로 내려가보고 싶었지만 짐이 점촌역에 있어 아쉬웠다.
아쉬움과 3관문을 뒤로하고 다시 1관문을 향해 내려가기 시작했다.
길에 널린 염소똥만한 것들이 발을 아프게하며 신발을 신으라고 유혹했지만 지압이라 생각하며 내려오는데 수녀님들과 아줌마들은 아무렇지 않게 맨발로 내려가시길래 '나는 젊다'를 마음속으로 외치며 내려왔다.
올라갈 때 까먹고 안찍은 궁예의 마지막 촬영장소이다.
고생한 발사진을 찍어보니 흑과 백의 대조가 극명하게 나타나 신기했다.
내려오다보니 사극을 찍으려고 말도 있었고 연예인들도 있었는데 멀어서 누군지 구분은 못했었다.
나중에 꼭 한번 다시 온다며 1관문에게 약속하고 점촌역으로 향했다.
유명한지는 모르겠지만 명예역장도 보고
삶의 의미라는 아주 좋은 시도 보고
증기기관차를 보며 영주역으로 향했다.
내가 여행을 떠나기 전에는 영주역에서는 내일로 이벤트가 없었는데 영주역에 도착하자 침대객차가 보였다.
원래는 전에 묵은 찜질방에서 자려했지만 침대객차에서 자보고 싶어 여쭤보니 자리가 빈다고 자고 가도 된다고 허락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샤워장에서 씻고 침실객차에 올랐다.
난 당연히 2층을 선택하고 생각해보니 옛 말에 바보는 높은 곳을 좋아해 임금들이 높은 곳을 좋아한다는 이야기가 떠올라 나도 바보라고 생각하며 처음 타본 침실객차를 이리저리 구경하다 잠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저도 아직 타 보지 못한 침대객차 ㅎㄷㄷ........부럽습니다...

  2. 여행전문가로 말해야 할 거 같다. 국내든 해외든 살아있는 여행을 하고 있다. 부러우면 지는 거라고 말 했다. 그 말에 동의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