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29]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열일곱째 날 (제주도-목포-광주)

한라산을 오른 다음날 비를 맞으며 올레길을 걸어 피곤할줄 알고 오후 배를 타려했는데 혹시나 하고 5시 30분쯤 맞춰놓은 알람이 울리기도 전에 깨버렸다. 살짝 피곤하긴 했지만 목포행 배에서 다시 자기로 하고 찜질방에서 나와 여객선터미널로 향했다.
제주도의 아침바다는 역시나 아름다웠다. 바다를 보며 여객선 터미널로 가다가 맥도날드가 보여 맥모닝이라는 걸 먹어보려다가 간에 기별로 가지않을 것 같아 샌드위치를 하나 사 먹고 티켓을 끊었다.
올 때는 비수기 요금을 내고 왔지만 돌아갈때는 성수기 요금을 내고 돌아왔다.
완도에서 올 때보다 더 큰배를 타고 목포로 출발했다.
원래는 오후배를 타고 목포에 밤에 도착해 찜질방에서 자고 다음날 목포시티투어를 하려 했지만 이왕 도착한김에 목포 구경을 하기로 하고 목포여객선터미널에서 목포역까지 걸었는데 죄다 홍어만 팔아서 별로 구경할 것은 없었다. 목포역에 도착해 유명한 유달콩물에 가서 콩국수를 먹었는데 엄청난 양과 고소한 맛은 일품이였다. 난 부모님이 전라도분들이셔서 콩국수에 설탕을 뿌려먹는게 익숙했지만 옆테이블의 강원도에서 오신 할머니와 할아버지께서 신기하게 보셔서 전라도 특색이라며 설탕을 추천해 드렸더니 맛있게 드셨다.
힘들어서 사진찍을 정신도 없이 구경만 하다가 국도 1,2호선 기점에 가서야 정신을 차렸다.
도로라 차가 계속 다녀 여러번의 시도끝에 자동차 없는 사진을 찍고 어르신들께 물어물어 목포의눈물 비석이 있는 노적봉으로 향했다.
더워서 헥헥대며 노적봉에 오르다 다산목이라는 조금 민망한 나무도 보았다.
시민의 종도 있었는데 좀 두들겨보고 놀다가 잠시 앉았더니 모기에 한 10여방은 물려서 노적봉 구경을 하러 갔다.
노적봉에는 이순신장군께서 식량을 쌓아둔것처럼 위장시켜 군사수가 많아보이게 해 왜군들이 스스로 물러나게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노적봉에 오른 진짜 이유인 목포의 눈물 노래가 흘러나오는 '목포의눈물 비석' 앞에 갔는데 뭔가 대단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좀 초라해서 실망했다.
한여름이라 너무 덥고 힘들어 정상에 있는 정자에서 여행오신 아저씨와 대화를 하다가 내려왔다.
너무 더워서 우선 제주도에서 찍은 사진을 집에 보내기 위해 pc방을 찾아 돌아다녔는데 목포에 있는 pc방들이 다 문을 닫고 수리중이여서 겨우 영업중인 pc방을 찾아 사진을 보내고 나오니 너무 더워서 고민하다 그냥 광주로 가기로 했다.
7월 31일에 기아의 연고지인 광주에서 야구를 봐야하기 때문에 내일로를 끊으면 돈이 아까워 그냥 티켓을 끊었다.
호남선의 끝인 목포라 철도가 끊겨 있는 신기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열차를 타고 광주역에 도착해 8월 1일부터 시작하는 내일로 티켓을 사고 미리 연락해둔 광주에 계신 작은아빠네 집으로 가서 저녁을 먹고 광주구경할 것을 생각하다가 잠들었다.

[2009.7.28]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열여섯째 날 (제주도-올레길 7-1코스, 외돌개)

무계획을 모토로 삼은 여행이기에 아름다운 제주도를 더 둘러보고 싶어 올레길을 걷기로 했다. 아침은 역시나 편의점에서 아침마다 봐서 친해진 편의점 아줌마와 이야기를 하며 단단히 먹었다. 전날 한라산을 올라 몸이 힘들거라 생각했지만 젊음을 무기로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 시작해 외돌개에서 끝나는 7-1코스를 따라 갔다.
7-1코스는 올레길에서 일종의 보너스로 만든 코스인데 서귀포월드컵경기장쪽 공룡박물관(?)에서 시작한다.
7코스 끝부분과 7-1코스 시작지점이 공존해 올레길을 알려주는 화살표가 파란색과 주황색이 같이 있는데 파란색이 7-1코스를 알려주는 화살표이다.
화살표를 따라 걸으면 이렇게 일차선정도의 옛 길이 쭉 이어져있다.
화살표뿐만 아니라 나무나 전봇대에 리본을 묶어서도 길을 표시해주는데 리본을 찾으며 걷는 것도 재미가 쏠쏠하다.
옛부터 있던 길에 표시만 한게 올레길이라 이런 소로도 꽤 있어 어른들에게 인기가 좋다고 한다. 난 향수는 못느꼈지만 아담한 길을 걸으니 마음도 차분해지고 여러가지 생각도 할 수 있어 좋았다.
길옆에 귤 과수원이 많은데 몰래 하나를 따서 향을 맡으며 계속 걸어나갔다.
코스 중간에 엉또폭포가 있길래 천제연폭포처럼 멋있을줄 알고 기대하며 갔지만 설명을 보니 비가 올때만 생긴다고 해 실망하고 가방을 내려놓고 위에 있는 동굴을 구경하러 갔다. 동굴입구에 들어서니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겁이 많은 나는 혼자 귀신을 상상하다 후다닥 뛰어내려와 다시 걷기 시작했다.
엉또폭포를 지나서 걷다보면 고근산이 코스 중간에 있는데 전날 한라산을 올라 아픈 다리로 또 산에 올라야 한다는게 싫었지만 어쩔수 없이 고근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산을 오르다보니 비가 내리기 시작해 살짝 짜증을 내며 정상을 향해 올랐지만 올레길 점검으로 정상은 못오르고 그냥 산을 한바퀴 도는 우회코스가 안내되어 있었다. 산이라 해봤자 동네 뒷산정도였지만 비도오고 무거운 배낭을 메 힘들게 내려왔더니 왠지 익숙한 기분이 들었다. 자세히 보니 내가 고근산에 들어간 입구에서 약 20미터정도 떨어진 곳으로 코스가 이어져 있는 것이었다. '내가 다시 산을 오르면 사람이 아니다.'라고 생각하며 우비를 입고 다시 걷기 시작했다.
비도오고 힘들고 짜증이나 사진을 안찍으며 걷다가 버스를 타고싶은 유혹을 겨우 뿌리치며 도로를 따라 계속 걸었다.
약 5시간을 걸어 드디어 외돌개에 도착했다. 외돌개가 중국에도 유명해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보였다. 외돌개를 보자 드디어 도착했다는 성취감과 위풍당당하게 홀로 서있어 멋있다는 생각이 동시에 들었다. 중간에 짜증도 났지만 올레길을 따라 돌며 여러 생각을 할 수 있어 좋았었고 올레길은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았다. 물론 나중에 모든 코스를 따라 제주도를 도보로 1바퀴 돌거라는 꿈도 생겼다.
제주도에서 목포로 가는 배는 하루에 2대있는데 아침 일찍 일어나게 된다면 첫 배를 타려고 버스를 타고 용두암해수찜질방으로 향했다. 저녁으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한 음식점에서 처음들어보는 몸국을 팔길래 먹으러 들어가 물어보니 돼지고기와 뼈를 고은 국에 모자반이라는 해초를 넣은 제주전통음식이라고 해 한그릇을 시켜 먹었다. 주인 아줌마와 이야기를 하다가 혼자 여행한다고 하니 파전하나를 부쳐주셔 감사하게 먹고 찜질방으로 들어가 기절하듯이 잠들었다.

[2009.7.20]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여덟째 날 (익산-목포-완도)


전 날 잠도 얼마 못잔 채 기차를 타고 하루종일 이동하고 뛰어놀았기 때문에 9시쯤 일어났던 것으로 기억한다. 목포 버스터미널에 전화해 완도로 가는 버스의 시간을 알아 본뒤 오후 기차를 타고 목포로 가기로 하고 찜질방 카운터에 갈 곳을 물어보니 미륵사지를 추천해주셨다. 미륵사지에서 사리장엄 특별전을 한다했던 것을 생각 한 후 미륵사지를 가기위해 버스를 탔다. 버스를 타고 5분정도 가다가 버스터미널에 다시 전화를 걸어 목포역에서 버스터미널 가는 시간을 물어보니 택시를 타고 15분정도 걸린다고 해 열차 시간을 계산해보니 아뿔싸 기차에서 내리면 버스 출발 15분 전이길래 우선 버스에서 내렸다. 버스에서 내려 익산역에 돌아가려는데 다시 버스를 타기는 돈이 아까워 익산역을 향해 걷기 시작했다. 배가 고파 토스트집에 들어갔더니 영업을 안한다길래 옆에 있는 빵집에 들어가서 빵을 사는데 아저씨께서 혼자 여행 하냐며 빵을 하나 더 챙겨주셔서 기쁜마음으로 나와 아이팟에 지출내역을 쓰는데 약간 찝찝한 느낌이 들었다. 내가 산 빵은 단팥빵 1개, 옥수수빵 1개, 파이 1개였는데 2700원을 낸 것이다. 단팥빵을 개당 900원 내고 산꼴이니 서비스로 소보루빵을 받아도 이익이 아닌 것이다.
억울해 하며 익산역에 도착해 빵으로 요기를 하고 기차를 탔다.

목포역에 도착해 버스를 타고 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목포 버스터미널에서 해남이나 서울, 광주, 완도 등 대부분의 곳으로 가기때문인지 사람도 엄청 많고 여행하는 사람들도 꽤 많았다. 버스가 도착해 가방을 짐칸에 넣으려고 하다가 누가 가져갈까하는 소심한 마음에 옆자리에 놔두고 사람이 앉을까봐 걱정하며 완도로 출발했다.
버스를 타고 1시간 30분쯤 걸려 완도에 도착해서 고모에게 완도라고 전화를 걸었더니 깜짝 놀라시면서 지금 집앞으로 나올테니 완도 군청으로 택시타고 올라하시고 전화를 끊어버리셔서 어쩔 수 없이 택시를 탔다. 고모네 집에 짐을 풀고 완도 구경을 하기 위해 군청에서 완도 관광 지도를 얻은 뒤 우선 제주도 가는 배편을 알기 위해 선착장을 향해 걷기 시작했다.
뱃삯을 2만원 정도로 예상했었는데 26000원이나 해 충격이었다. 혹시나 뱃삯이 궁금한 사람이 있을까봐 사진을 올린다. 참고로 크루즈도 아니고 여객선일뿐이니 돈이 있어도 제일 싼 등급을 사는 것이 좋다.
지도를 보니 선착장 근처에 있는 다도해일출공원을 먼저 가기로 했다.
입구로 들어서자 오르막길 차도가 시작되길래 그냥 무작정 걸어 올라갔다. 올라가다보니 계단이 나오고 제대로 된 공원이 시작되는데 계단을 옆을 따라 물이 흘러내려오게 예쁘게 꾸며 놨었다.
계단을 따라 올라갔더니 아직 완벽하게 조성 된 것이 아니라 한창 공사중이었다. 공사장을 지나 꼭대기에 있는 완도타워까지 올라가는 길은 가파른 길이 계속돼 엄청 힘들었다.
오르막길을 저주하며 겨우 완도타워에 도착했는데 안개가 심하게 껴 제대로 보이지도 않아 바람만 쐬다가 내려왔는데 올라가는 길은 힘들지만 날이 맑다면 완도를 한눈에 볼 수 있을 것 같아 아쉬웠다.
내려오다가 중간부분에서 바람이 시원하게 불길래 누워서 좀 쉬다가 밑을 바라보는데 신지대교가 보였다. 신지대교는 할아버지, 할머니가 살고 계신 신지도와 완도를 잇는 다리인데 완공된지 몇 년 안되었다. 신지대교가 없을 때는 바람이 많이 불거나 밤이 되면 배가 못 뜨기 때문에 시골에 가는 시간에 배를 기다리는 시간 몇시간이 더해졌었는데 다리가 놓아진 후로는 새벽에도 갈 수 있어 시골 가는 길이 엄청 편리해졌다.
원래 다도해 공원을 보고 다른 곳을 또 가려했지만 힘들고 해도 지고있어서 그냥 고모네로 갔는데 생선과 회를 엄청 많이 차려주셔서 맛있게 저녁을 먹고 다음날 신지도로 들어가면 컴퓨터를 할 수 없어 pc방에 가 제주도에 관한 정보를 대충 얻고 잠이 들었다.

*지출내역*
익산역-미륵사지 버스비: 1100원
아침 빵: 3600원
목포역-목포버스터미널 버스비: 1450원
목포-완도 시외버스비: 10500원
완도버스터미널-고모네 택비시: 2500원
음료수: 800원
총 지출내역: 19950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