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29]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열일곱째 날 (제주도-목포-광주)

한라산을 오른 다음날 비를 맞으며 올레길을 걸어 피곤할줄 알고 오후 배를 타려했는데 혹시나 하고 5시 30분쯤 맞춰놓은 알람이 울리기도 전에 깨버렸다. 살짝 피곤하긴 했지만 목포행 배에서 다시 자기로 하고 찜질방에서 나와 여객선터미널로 향했다.
제주도의 아침바다는 역시나 아름다웠다. 바다를 보며 여객선 터미널로 가다가 맥도날드가 보여 맥모닝이라는 걸 먹어보려다가 간에 기별로 가지않을 것 같아 샌드위치를 하나 사 먹고 티켓을 끊었다.
올 때는 비수기 요금을 내고 왔지만 돌아갈때는 성수기 요금을 내고 돌아왔다.
완도에서 올 때보다 더 큰배를 타고 목포로 출발했다.
원래는 오후배를 타고 목포에 밤에 도착해 찜질방에서 자고 다음날 목포시티투어를 하려 했지만 이왕 도착한김에 목포 구경을 하기로 하고 목포여객선터미널에서 목포역까지 걸었는데 죄다 홍어만 팔아서 별로 구경할 것은 없었다. 목포역에 도착해 유명한 유달콩물에 가서 콩국수를 먹었는데 엄청난 양과 고소한 맛은 일품이였다. 난 부모님이 전라도분들이셔서 콩국수에 설탕을 뿌려먹는게 익숙했지만 옆테이블의 강원도에서 오신 할머니와 할아버지께서 신기하게 보셔서 전라도 특색이라며 설탕을 추천해 드렸더니 맛있게 드셨다.
힘들어서 사진찍을 정신도 없이 구경만 하다가 국도 1,2호선 기점에 가서야 정신을 차렸다.
도로라 차가 계속 다녀 여러번의 시도끝에 자동차 없는 사진을 찍고 어르신들께 물어물어 목포의눈물 비석이 있는 노적봉으로 향했다.
더워서 헥헥대며 노적봉에 오르다 다산목이라는 조금 민망한 나무도 보았다.
시민의 종도 있었는데 좀 두들겨보고 놀다가 잠시 앉았더니 모기에 한 10여방은 물려서 노적봉 구경을 하러 갔다.
노적봉에는 이순신장군께서 식량을 쌓아둔것처럼 위장시켜 군사수가 많아보이게 해 왜군들이 스스로 물러나게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노적봉에 오른 진짜 이유인 목포의 눈물 노래가 흘러나오는 '목포의눈물 비석' 앞에 갔는데 뭔가 대단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좀 초라해서 실망했다.
한여름이라 너무 덥고 힘들어 정상에 있는 정자에서 여행오신 아저씨와 대화를 하다가 내려왔다.
너무 더워서 우선 제주도에서 찍은 사진을 집에 보내기 위해 pc방을 찾아 돌아다녔는데 목포에 있는 pc방들이 다 문을 닫고 수리중이여서 겨우 영업중인 pc방을 찾아 사진을 보내고 나오니 너무 더워서 고민하다 그냥 광주로 가기로 했다.
7월 31일에 기아의 연고지인 광주에서 야구를 봐야하기 때문에 내일로를 끊으면 돈이 아까워 그냥 티켓을 끊었다.
호남선의 끝인 목포라 철도가 끊겨 있는 신기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열차를 타고 광주역에 도착해 8월 1일부터 시작하는 내일로 티켓을 사고 미리 연락해둔 광주에 계신 작은아빠네 집으로 가서 저녁을 먹고 광주구경할 것을 생각하다가 잠들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