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23]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열한째 날 (제주도-용두암)

드디어 제주도로 떠나는 날이 밝았다. 신지도에서 첫차를 타고 나와야 제주도로 가는 배를 탈 수 있기때문에 아침 6시부터 일어나 밥도 먹고 짐도 챙겼다. 할머니께서 구워주신 옥수수도 챙겨서 첫차를 타고 완도군청으로 돌아와 pc방에서 제주도에 관한 정보를 찾고 완도여객선선착장으로 향했다.
시골 갈때마다 보던 완도 군청앞에 있는 엄청 큰 나무인데 밑에 있으면 시원하다.
선착장을 향해 걷다 생각해보니 시골에 칫솔을 두고온 것이 떠올라 치매에 걸린 나를 원망하며 비싼 돈을 주고 칫솔을 샀다.
뱃삯 26250원을 내고 표를 끊었다.
내가 탈 배가 오고 사람들을 따라 승선했다.
배가 출항하고 드디어 제주도로 출발하기 시작했다.
배안의 객실은 그냥 넓은 마루로 만들어져 있었다. 배가 고파 할머니가 싸주신 구운 옥수수를 먹고 핸드폰으로 모바일 네이트온을 하며 잠들었는데 바다위에서 핸드폰도 터지고 돈을 내면 무선랜도 이용할 수 있어 신기했다. 배가 꿀렁거리긴 했지만 멀미를 별로 안하는 체질이라 먹을 것만 잘 먹고 잠도 잘잤다.
멀리서 제주도가 보이기 시작하고 출발한지 3시간만에 제주도에 도착했다. 항구의 바닷물을 봤을때는 '남해안이랑 똑같잖아.'라고 생각하며 실망을 했었다. 여객터미널에서 각종 제주도 관광 지도를 받을 수 있는데 2장을 받아 제주도에서 엄청 유용하게 사용했다.
제주연안여객터미널을 나오자 비가 조금씩 떨어지기 시작했는데 모바일 네이트온으로 8월 초에 군대가는 친구에게 '군대가기전에 집에서 빈둥대지만 말고 제주도로 와서 놀다가 군대나 가라.'며 배안에서부터 꼬신 친구가 제주도로 온다고 했다. 여객선 터미널을 나오니 비가 떨어지기 시작해 제주도를 시계방향으로 돌기로 결정하고 가까운 용두암을 향해 걷기 시작했다. 걷다가보니 2000원짜리 멸치국수집이 있길래 들어가 점심을 떼우는데 알바생이 'Are you chinese?'하고 묻길래 'Yes'라 하려다 한국인이라 했더니 가방뒤에 붙은 '한국 어디까지 가봤니?' 판을 보고 물어봤다고 한다. 서울에서 올라와서 돌아다닌다며 이야기를 하다가 배를 채우고 다시 용두암을 향해 걷기 시작했다.
한 1시간 정도 걸어가니 용두암 앞에 있는 용연구름다리가 보였다. 구름다리가 재밌어 한 2번정도 왕복하고 맑은 물을 보니 제주도에 온 것이 실감나기 시작했다.
용두암에 도착해 용두암을 보고 있는데 한참을 쳐다봐도 어디가 용을 닮은건지 알 수 없어 20분 정도 구경하다가 올라왔는데 지금 사진을 봐도 모르겠다. 용두암을 보고나니 비가 거세져 하루 쉬기로 하고 용두암 옆에 있는 돌산해수찜질방을 물어 물어 도착했다. 찜질방에 들어가기전에 편의점에서 요기를 하고 찜질방에 들어서니 자전거로 혼자 여행하시고 돌아가려고 비행기들 기다리는 분이 계셔 제주도에 대해 여러가지 물어보고 찜질을 하며 잠들었다.

*지출내역*
pc방: 1000원
칫솔: 2900원
완도-제주도 뱃삯: 26250원
점심 멸치국수: 2000원
총 지출내역: 32150원

*수입내역*
할머니: 100000원
총 수입내역: 100000원

[2009.7.22]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열째 날 (신지도)

시골집에 도착해 제사 지내는 것을 보고 제주도로 떠나기로 결정하고 마음 편하게 쉬며 놀고있었다. 그러다 개기일식이 있다는 말이 떠올라 뒷 동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동산에 누워서 한시간정도 기다리다가 해와 달이 겹치기 시작하면서부터 100여장은 찍었는데 딱 3장만 건질 수 있었다. 눈으로 오래보면 눈이 나빠진다 했지만 편광판도 없고 태어나서 처음 보는 개기일식이라 근성으로 20여분동안 계속 쳐다봤다.
일식을 보고 옆에있던 송아지와 놀다가 집으로 돌아가 책을 보며 휴식을 취하다가 하루가 지나갔다.

*지출내역*
0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