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자장구를 소개합니다. - 세계일주용 자전거 최종 ver.

3월에 처음으로 Surly LHT를 샀을 때는 아무 것도 달리지 않은 순정 그 자체였다.

타다보니 필요한 것들이 명확해져 하나하나 장착을 하다보니 위와 같은 세계일주용 자전거가 됐다.
사실 Surly LHT 자체가 좋은 여행용 자전거 이기에 각종 거치대들을 장착한 것 외에는 따로 손 볼 것이 없다.
그럼 이제부터 '자장구'에 장착된 각종 거치대들을 살펴보겠다.
'자장구'에서 가장 눈에 띄는 김치통.
핸들바 가방을 사려다가 너무 비싸 카메라가방을 개조해서 달았는데 고정이 잘 안되 고민하다가 아주 좋은 렉을 발견했다.
원래 달린 투부스사의 랙은 위쪽을 받쳐주는 부분이 없는데 항상 눈팅하는 바이클리 블로그에서 v브레이크 용 추가 랙을 소개했기에 요리조리 살펴보니 캔틸레버브레이크를 쓰는 내 '자장구'에도 설치가 가능할 것 같아 가서 설치하고 와서 위에 얹을 하드케이스를 찾는데 비싸고 원하는 크기가 없기에 역시나 집근처 다이소로 가 딱 맞는 크기의 김치통을 사왔다.
김치통을 샀기에 용도를 식량통으로 썼는데 김치나 라면, 인스턴트 식품들이 꽤 들어간다.
단돈 2천원으로 완전방수가 되는 최고의 식량통이다.

브레이크 케이블에 거치대가 걸려 바이클리 사장님과 고민하다가 강제로 휘게 만들어서 설치했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여행용 자전거는 무조건 강동구청역 옆에 있는 '바이클리'로 가세요.

이런식으로 고정하는데 아주 튼튼하다.

원래 설치되어 있던 곳에 휘발유케이지를 달아 쫓겨난 휴대용 펌프.

탑튜브에 설치된 휘발유통을 넣는 케이지인데 탑튜브에는 케이지를 설치할 수 있는 구멍이 없어 철물점에서 500원주고 사온 스테인레스 밴드로 고정했다. 고정을 하다보니 자장구에 흠집이 좀 났지만 전투형이니 괜찮다고 스스로 위로해본다.

1.5L짜리 물통케이지를 2개 설치하려니 여기도 길이가 안맞아 스테인레스 밴드로 고정.

리어랙도 역시 투부스 제품이다.

처음 설치했을때는 거치대 2개를 합쳐서 고정했었던 전조등에 고무 고정대를 하나 더 달아 완벽한 고정을 시켰다.

프론트랙도 투부스.

솔직히 탑튜브백까지 방수제품을 살 필요는 없지만 비가 왔을 때 레인커버를 씌워야한다는 귀차니즘때문에 토픽에서 나온 제품을 샀다.
내가 구매할 때는 파는 매장이 없어 5곳 정도 전화를 하고 주문했다.
이번 생존력강화훈련 마지막 날 10시간이 넘게 비를 맞았지만 안에 들어있는 mp3는 물이 한방울도 묻지 않아 뛰어난 방수성을 입증했다. 

마지막으로 예전에도 설명한 적이 있는 gps거치대.
나도 참 락앤락을 사랑하긴 하나보다.
 
이렇게 자장구에 설치된 것들을 살펴봤는데 현재 웬만한 준비는 다 끝이 났다.
이대로 짐을 싸서 떠나도 될 정도이지만 떠나기 전까지는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떠난 뒤에 생기는 부족한 부분은 임기응변으로 넘기자는 생각이기에 오늘도 뭐 준비할거 없나 쇼핑몰을 뒤진다...  

자전거 세계일주의 필수품, 자전거 - SURLY LHT

고등학생때부터 막연히 배낭여행으로 세계일주를 꿈꾸다 군대에서 계획을 세우다 보니 밥이라는 연료만 넣으면 숙박과 이동수단이 확보되며 사용자의 노력에 따라 많은 것을 보여주는 친환경 무공해 이동수단을 이용한 자전거 세계일주를 계획하게 되었다.

2012년 1월 23일에 제대해서 잠시 놀고 후지투어링을 목표로 일을 하던 중 중고장터에 설리lht 매물이 나왔고 내 눈을 사로잡았다.
자전거에 대한 지식이 전무한 상태라 혼자 끙끙대다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일면식도 없는 강동구청쪽에 있는 '바이클리' 사장님께 메일을 보냈더니 수차례 상담을 해주셔서 좋은 매물을 구입할 수 있게되었다.
감사한 마음에 자전거를 사자마자 커피를 사들고 바이클리로 가서 사장님을 찾아뵀는데 정말 착하시고 자전거에 대한 열정, 특히 자전거여행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신 분이셨다. 투어링 관련은 무조건 바이클리 추천.

위 사진은 2012년 3월 6일, 설리를 처음 만난 날 찍은 것이라 알몸 설리지만 지금은 웬만한 여행 용품은 다 준비가 되어가고 있는 상황이라 하나씩 차근차근 업데이트를 할 예정이다. (사진에 나온 전조등은 처음 본 나에게 밤길에 없으면 위험하다고 바이클리 사장님께서 빌려주신 것인데 정말 감동이었다.)

후지투어링을 사려다가 설리로 올라왔기에 예산이 초과되었지만 실제로 타보고 자전거에 대해 알아갈수록 잘 샀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자전거를 200만원정도에 샀더니 일반적으로 비싼 악세사리들이 비싸게 안느껴져 과소비를 부추기는 면이 있어 걱정이다.

다른 여행자들을 보면 다들 자전거에 이름을 붙이던데 뭐라 붙여야 잘 지었다고 소문이 날지 아직까지도 고민 중이다.

어쨋든 10월 13일 떠나는 그날까지는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고 재미있게 다녀와야겠다.

P.S 공지에도 썼지만 혹시 이 글을 보시는 분께서는 자신이 죽기전에 가보고 싶었던 곳 어디라도 좋으니 위치와 해보고 싶었던 것을 방명록이나 댓글로 알려주세요. 제가 그 곳을 지나간다면 대신해서 사진을 찍어서 보내드릴테니 가슴에 품고 계시다가 꼭 가보시고 꿈을 이루시길 바랍니다.

그럼 여러분도 항상 행복하세요.


  1. 자전거여행기에 빠지지 않는 Surly.
    꿈을 꾸기위해 님의 여행기 정독을 시작합니다.
    멋진 흔적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

  2. 우연히 세계일주 블로그를 검색하다 처음으로 접하게 된
    사이트가 여깁니다.
    무엇보다 나이어린 주인장의 멘트가 가슴에 콱~ 박히더라구요.

    어린 친구가 어쩌면 이렇게 기특하고 감동적인 멘트를
    생각할 수가 있을까~ 하는 마음에 오늘부터 작정을 하고
    다시 하나씩 살펴보면서 리플을 달아볼까 합니다.

    그럼 40대 이모의 탈을 쓴 누나가 시작해볼까요??? ^0^

  3.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