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7.29~2012.7.31] 엄마와 함께 떠난 효도관광2 (설악산 백담사~설악동 Part.2)

원래 시끄러운 곳에서도 잠을 잘 자는 체질이지만 전 날 산행이 꽤 피곤했는지 저녁 8시부터 새벽 4시 20분까지 푹 잤다.
일출이 5시 26분이었기에 카메라 가방만 메고 밖으로 나왔는데 구름때문에 하늘이 보이지도 않고 약한 빗방울도 떨어지고 있었다.
몇몇 사람들은 어차피 일출을 못본다며 아침먹고 해뜨고 올라간다고 했지만 나는 못보더라도 올라는 가봐야한다고 말하며 대청봉으로 향했다. 
바람이 너무 세게 불어서 휘청거리며 겨우겨우 15분정도 올라가자 GPS의 고도계가 1600대에서 조금씩 올라가더니 1708m를 가리켰고 대청봉에 도착했다. 

해는 이미 떴지만 바람이 세게 불어 구름이 잠시 흩어진 1초동안만 보여줬다.
결국 5시 50분까지 기다리다가 내려오는데 올라가는 길보다 더 위험해 앞으로 하산하는 것이 걱정이 됐다.

다시 중청대피소로 돌아와 가방을 챙기고 내려오는데 미지의 세계로 가는 기분이었다.

밑으로 내려갈수록 구름은 걷히기 시작했고 어제 본 풍경이 꿈이 아니라는 듯 또다시 멋진 설악산의 모습을 보여줬다.

희운각 대피소까지 내려오는데 길도 험하고 신고 간 등산화가 아부지가 사놓고 신지 않은지 10년도 넘은 등산화라 발이 너무 아팠다.
설악동에서 강릉까지 1시 40분까지 가야 광주 가는 버스를 탈 수 있기에 시간에 쫓기니 쉴 수가 없어 더 아팠다.

발가락은 물론이고 발바닥, 발목까지 아프니 이 신발을 신고 가라고 한 엄마에게 짜증도 냈는데 죄송하다.
하지만 정말로 신발을 찢어버리고 싶을 정도로 아팠다. 

중간에 냇물에서 냉수로 머리를 감으며 정신도 차리고

다람쥐한테 초콜릿도 먹였다.
잘 보면 손에 초콧릿을 들고 있다.

올라가는 길은 옆에 항상 물이 있어서 시원했는데 내려오는 길은 그냥 골짜기만 있어 웅장했지만 더웠다. 

끝 없이 펼쳐진 계단을 따라 내려올수록 설악산이 결코 쉬운 산이 아니고 길이 없었다면 다니기도 무서운 산이란 것을 알게됐다.

이런 암석들과 계곡들은 멋있으면서도 혼자 남겨진다 상상해보니 무서웠다.

발목이 너무 아파 왼쪽은 두꺼운 양말로 갈아도 신어봤지만 효과가 없어 그냥 신발을 벗고 걸었다.

가도가도 끝이 없을 것 같던 길을 내려와 설악산 국립공원 입구로 내려왔다.
불상에 기도도 한번 하고 케이블카를 타는 사람들을 보며 난 걸어서 대청봉을 갔다왔다고 자부심도 느꼈다.
설악동 소공원에서 시내까지 버스를 타고 가 강릉가는 시외버스를 기다리는데 5분전에 이미 갔다고 해 30분을 기다려 12시 25분에 버스를 탔다. 
강릉에서 광주가는 버스는 1시 40분 다음에 6시 40분에 있기에 출발전에 도착할 수 있기를 빌었는데 다행히 1시 35분에 도착해 바로 광주로 갈 수 있었다.
5월 26일 종범신 은퇴식때 광주터미널에 왔었기에 별로 낯설지 않았는데 서울 살면서 기아를 좋아하니 전라도를 자주 오는 것 같다. 

우리도 여수 엑스포를 보러 가지만 여수에서 잠자기엔 숙박비가 부담 돼 순천에서 자고 첫차를 타고 여수로 가기로 계획했다.
순천에 오자마자 다이소에서 슬리퍼를 하나 사고 등산화는 바로 쓰레기통에 버렸다.
내려오면서 만난 여러 사람들이 저 등산화를 알고 계셨는데 접지력도 안 좋아 요새는 안신는 등산화라기에 가차없이 버렸다.
등산화를 버리고 이번 여행 처음으로 밥을 사먹었는데 밥이 꿀맛이라 공기밥 2개를 먹었다.
생각해보니 전날에는 주먹밥과 빵으로 때우고 오늘은 빵 몇개만 먹고 중간에 휴게소에서 핫도그 하나 사먹은게 전부였다.
잠은 저번 효도 관광때도 잔 순천 지오스파 찜질방에서 잤는데 너무 더워서 잠이 안와 얼음방에 들어갔지만 새벽 1시가 지나자 냉각기가 고장났는지 얼음이 녹으면서 물바다가 됐다. 

Magellan사의 GPS에 구글지도 넣는 방법

보통 GPS를 자신이 지나간 길을 기록하고 남이 지나간 길을 참고하는 용도로 사용한다.

하지만 한국지도가 들어있지 않은 수입판 GPS나 구글맵을 지도로 사용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이번 글을 쓰게됐다.

물론 전부 내가 생각해낸 방법은 아니며 여러 곳에서 참고 했고 걸리는 부분들은 해외 포럼도 찾아가보고 직접 부딪히며 터득했다.

기본적으로 마젤란에서 나온 GPS나 가민에서 나온 GPS에 구글맵을 넣는 방법은 비슷하다.


우선 마젤란 GPS에 구글지도를 넣는 것에는 딱 2가지 프로그램만 있으면 된다.
지도를 GPS에서 읽을 수 있는 RMP파일로 다운로드를 해주는 Mobile Atlas Creator이 필요한데 최신 버전은 1.9.6이지만 RMP 파일을 만드는데 제약이 있기에 1.8버전을 쓴다.


두번째 프로그램은 마젤란 GPS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알고 있을 Vantage Point 프로그램이다.
Vantage Point는 GPS와 컴퓨터를 연결해 자료를 주고 받을 수 있는 마젤란에서 제공하는 기본 프로그램으로 아래 링크에서 다운 가능하다.

http://support.magellangps.com/support/index.php?_m=downloads&_a=viewdownload&downloaditemid=325

두 프로그램을 설치했다면 이제 남은 것은 몇 번의 클릭과 기다리는 시간뿐이다.
우선 다운받은 Mobile Atlas Creator의 압축을 푼 폴더의 Mobile Atlas Creator 파일을 실행한다.
편의상 한국지도를 대상으로 설명을 하겠다.
Mobile Atlas Creator를 실행하면 기본적으로 이런 화면이 나온다.

우선 왼쪽 세션을 설명하면 첫번째 Selection coordinates는 좌표값을 설정해서 특정부분을 선택할 수 있는 부분이다.
Map Source는 맵을 어디서 다운 받을 것이냐인데 한국지도를 대상으로 하기로 했으니 Google Maps Korea를 선택한다.
그다음 Zoom Levels는 지도를 얼마나 확대할 수 있게끔 만들 것이냐는 건데 큰 숫자를 선택할수록 지도를 자세히 확대할 수 있으며 파일의 용량도 커진다.
만약 17,16,15,14,13,12에 체크를 하면 GPS에서 12~17단계까지 확대해가며 지역을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이용해본 결과 12~16까지만 체크하면 사용하는데 별 어려움이 없었는데 각자 작은 부분을 먼저 만들어 테스트해보길 바란다.
Layer settings는 체크하지 말고 넘어가고 Atlas Content의 Name부분에는 자기가 만들 파일 이름을 적으면 된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Atlas settings의 Format 부분에서 Magellan (RMP)를 선택한다.
Saved profiles는 자기의 지금 세팅을 저장하는 것이고 Create atlas는 지도파일을 만드는 버튼이니 조금 더 있다가 누르도록 하자.
그 밑의 Settings버튼을 누르면 여러가지 탭이 나오는데 중요한 부분은 딱 한가지 Map size다.

RMP파일은 최대 18000까지의 사이즈 제약이 있어 숫자를 18000으로 바꿔줘야한다.
이부분은 최신버전 1.9.6에서 개선되었지만 다른부분들은 1.8버전이 더 좋으므로 이 세팅을 바꿔서 사용한다.

Directories는 만든 파일을 저장하는 위치를 설정해주는 것이고

Network탭에서 Network connections은 다운 받을 수를 정하는 것인데 최대인 15로 설정하도록 하자.
이렇게 모든 설정이 끝났고 오른쪽 지도부분에서 자기가 원하는 부분을 선택하면 되는데 좌클릭으로 영역을 선택하고 우클릭으로 지도 이동이 가능하다. 휠을 돌려 지도의 확대나 축소가 가능하다.
이제 아까 미뤄 둔 Create atlas를 누르면 된다.

여기서 또 중요한 부분 한가지.
Ignore download errors and continue automatically에 꼭 체크를 해야한다.
이부분을 선택안할시 에러가 날 때마다 멈춰 매번 다시 시작해야한다.
에러라고 해도 수많은 타일중 한개가 에러이기 때문에 별 지장이 없으니 꼭 꼭 체크를 하도록 하자.
만약 17단계까지 설정해 선택한 타일 수가 많아 한번에 못만든다는 메시지가 뜨면 쪼개서 만들면 된다.
지금 전국지도를 이용중인데 12~17단계를 선택해 4개의 파일로 나누니 16기가정도 되니 참고하기를 바란다.

이렇게 RMP파일이 준비 되었다면 Vantage Point를 킨다.

Vantage Point에서 왼쪽 윗부분의 폴더그림(Open)의 아이콘을 누른 뒤 만든 RMP파일을 누르면 Vantage Point내에 지도가 표시된다.
지도에 이상이 없다면 메뉴에서 Sync부분의 왼쪽으로 나있는 GPS로 전송 부분을 누르면 GPS에 삽입되어있는 메모리카드로 전송이 된다.
그 뒤 GPS를 켜서 설정에서 맵을 선택해주면 끝.

누군가에게 설명을 하는 글은 처음 써봐서 어색하거나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있을 수도 있는데 언제든지 리플로 남겨주시면 제가 아는 한에서 최대한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그럼 GPS에 지도도 넣었으니 행복한 여행을 떠나 보시는게 어떨까요.
항상 행복하세요.

GPS - Magellan Triton 2000

자전거 세계일주를 준비하면서 처음에는 gps를 당연히 챙겨야하는 필수품으로 생각했었다.

하지만 여행자체가 캠핑에 주를 두고 이루어질 것이기에 전기에 의존하는 용품을 최소한으로 준비하려다 보니 딱히 필요도 없을 것 같기도 했다.

그래서 살까 말까 고민을 하던 중 세계의 지도를 넣어다니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전자지도를 알아보다 구글맵을 gps에 넣는 방법을 찾아냈다.

[상오기님의 gps에 구글맵 넣기 (http://sangogi.com/2657173)]

처음에는 Garmin사에서 나온 gps만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ebay에서 오레곤 시리즈를 찾고 있다가 magellan사에서 나온 gps는 더욱 간편하게 구글맵을 넣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ebay에서 눈팅을 하다 마젤란의 트리톤2000 새제품을 150$정도에 구매했다.

관세 10%를 내고 배송대행비를 낸다고 해도 20만원 정도에 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잊고 있던 부가세 10%까지 해서 구매하는데 25만원 정도 들었다.

우선 색상은 오렌지 색에 전면 스크린은 터치스크린이며 조작 버튼들이 있다.

터치 방식은 감압식이라 장갑을 껴도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모서리부분을 터치하려면 약간의 어려움이 있다.

뒷면의 위쪽에는 카메라가 있는데 triton2000과 triton1500의 차이점은 카메라의 유무뿐인데 ebay에 triton2000 제품이 많기에 2000으로 구매했다.

역사다리꼴 모양은 usb 연결부분인데 방수가 되야하기 때문에 이런 방식을 사용하는 것 같다.

그 아래부분은 건전지를 넣는 부분으로 역시나 방수를 위해 잠그는 방식을 사용한다.

양옆의 모습인데 전원버튼과 SD카드 슬롯, 이어폰 홈, 손전등키(윗부분에 전구가 달려있다.), 홀드키, 안테나 연결부가 있다.

역시나 모든 부분은 방수를 위해 고무덮개가 존재하는데 공교롭게도 택배받은 날 비가 내려 바로 가지고 나가서 방수 테스트를 해봤는데 아무 이상없이 잘 작동했다.

도보여행이 아니기에 GPS를 자전거에 거치해야 하는데 국내에서 파는 제품은 45000원이고 ebay에서 사자니 배송비가 너무 비싸고 중국제 플라스틱 제품이라 달리다가 부서질 것 같아 직접 자작하기로 하고 처음에는 쇠로 된 옷걸이를 펼쳐 임시 고정대를 만들고 시험 라이딩을 해보니 충격으로 인해 gps가 재부팅이 되는 현상이 발생했고 온 가족이 고민한 끝에 반찬통이나 가방으로 만드는 방법을 생각해 냈다.
하지만 gps의 크기에 딱 맞는 케이스를 구하기 위해 집 근처의 E마트를 쥐잡듯이 뒤졌지만 크기에 맞는 것이 없어 돌아오는 길에 다이소에 들렸더니 딱 맞는 크기의 반찬통이 있었다.
우선 조작부분과 스크린부분은 열려 있어야 하기에 팔이 빠지도록 칼질을 해 도려냈고 내부마감은 스펀지로 하고 충격흡수를 위해 스템부분과 반찬통 사이에도 스펀지를 덧대 안정성을 높였다.
윗부분에는 혹시 모를 gps의 추락을 막기 위해 고정끈을 매달아 gps 윗부분의 고리와 연결했다.
만드는데 든 비용은 반찬통 1000원, 스펀지 500원으로 1500원 밖에 안들었으니 DIY의 진수라 할 수 있겠다.

거치대를 완성하고 100km 이상 되는 장거리를 여러번 다니며 많은 충격을 줬지만 완벽하게 작동하고 구글맵을 이용해 전국지도를 gps에 넣었는데 아주 만족스럽게 표시된다.

다음에는 magellan사의 gps에 구글맵을 넣는 방법이 인터넷에 있기는 하지만 직접 만들어보며 생긴 노하우들과 방법을 포스팅해 보겠다.
  1. 자체 제작 아이디어 좋으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