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 - 반포텍 슈퍼라이트3 (ver. 2012)

중국과 동남아에서 숙박비용이 아무리 싸다고 해도 돈이 들어가고 유럽의 숙박비용은 말 할 것도 없기에 캠핑을 기본으로 생각하고 있다.

텐트는 여러 제품들을 고민하다가 거의 유일하게 내가 원하는 조건을 충족하는 반포텍의 슈퍼라이트3로 정했다.

내가 생각한 텐트의 조건은 '땅에 팩을 박지 않아도 되는 자립식이어야 하며, 자전거가 텐트 안에 들어갈 수 있어야하고, 가볍고, 4계절용이며, 방수성이나 품질이 검증되어야한다.' 였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슈퍼라이트3를 능가하는 제품이 없었다.

반포산업에서 만드는 슈퍼라이트2와 슈퍼라이트3의 차이점은 2인용이냐, 3인용이냐인데 자전거를 안에 보관하려면 슈퍼라이트3를 사는 것을 추천한다. 아무리 세상을 믿고 여행을 떠난다지만 여행의 동반자를 밖에서 이슬맞히며 재울 수는 없지 않은가.

구입할 제품을 예전부터 정해놨지만 반포텍에서 제품을 출시하지 않아 2월달부터 목이 빠지게 캠핑퍼스트나 중고나라, 자여사 등에서 중고제품을 기다렸지만 인기가 많아서인지 바로바로 거래가 이루어져 새 제품으로 눈을 돌렸다.

4월에 출시 된다는 텐트가 5월로 미뤄지고 5월이 6월이 되자 언젠간 팔겠지 했는데 판매가 시작되고 11번가에서 여러 할인 방법을 동원해 31만원에 텐트를 샀다.

따로 주문한 그라운드시트가 먼저 배송되고 텐트는 3일이나 늦게 도착해 하루하루 기다림의 연속이었다.

우선 텐트를 설치하기 전에 바닥에 있는 이물질이나 이슬로부터 텐트를 보호하는 그라운드시트를 펼친다.

이게 슈퍼라이트3의 보관상태인데 큰 가방에는 이너텐트와 플라이가 같이 보관되어 있고 따로 폴대를 보관하는 가방이 있다.

처음 개봉하는 것이니 당연히 비닐포장이 되어있다.

큰 구성품을 이너텐트, 플라이, 폴대로 간단하다.

군대를 해군을 다녀와서 텐트를 처음 설치 해봐서 고생했다.

하지만 알고보니 텐트 치는 것은 정말 정말 간단했다.

1. 폴대를 펼쳐 길게 만든다.

2. 이너텐트(속텐트)를 잘 살펴보면 폴대가 통과하는 구멍이 있는데 그 곳에 폴대를 넣는다.

3. 폴대가 부러질까 걱정하지 말고 폴대고정고리에 무자비하게 휘어서 꽂는다.

(난 이 3번 과정에서 폴대가 부러질까봐 전전긍긍했다.)

4. 이너텐트 위에 플라이를 덮는다.

집을 완성하고 보니 생각보다 커서 놀랐는데 충분히 자전거가 들어가고도 남을 정도라 만족한다.
이렇게 지구별 자체가 내 집이 될 수 있게 만들어주는 텐트를 설치했는데 마음같아서는 안에서 한숨 자고 싶었지만 나중에 에어매트를 포함한 풀세트가 갖춰지면 자기로 하고 해체해서 다시 보관했다.
남들은 10년동안 돈을 모아야 집 한채 산다는데 벌써 집이 생기다니 능력있는 남자가 된 것 같다.

  1. 이 텐트 괜찮아 보이네요. 한국이 아니라 텐트는 어디서 구입하는 게 좋을지 고민입니다. 아직까지는 텐트를 쓸 일이 없지만 조만간 쓸 거 같아서요.

  2. 반고 소울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것도 고려해봐야 겠네요!

자전거 용품 몇가지 - 펑크패치, 헬멧, 멀티툴, 충전기, 펌프, 라이트, 후미등

자전거 여행을 떠나지 않더라도 기본적으로 구비해야하는 물건들이 몇가지 있다.

본격적인 여행용품 소개에 앞서 이번에는 기본적인 용품들을 소개하려고 한다.

우선 펑크패치.

전생에 공덕을 아무리 많이 쌓았다고 해도 펑크는 슬며시 다가오기에 항상 휴대를 하고 다녀야 한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파는 펑크패치는 2가지 종류가 있는데 첫번째 사진처럼 본드와 패치만 있는 대용량 버전과 두번째 사진처럼 플라스틱 조각이 들어있고 5장의 펑크패치, 사포, 본드가 들어있는 컴팩트 버전이 있다.

두번째 사진에서 보이는 플라스틱 조각은 타이어레버로 하나는 타이어와 림 사이에 공간을 만들고 나머지 하나로 타이어를 분리할 수 있게 만들어진 것인데 고수들은 그냥 맨손으로도 하지만 타이어레버가 있으면 훨씬 수월하다.

또한 연고처럼 생긴 본드는 장기간 보관시 굳는다는 평가가 많기에 2가지 버전을 다 사서 조합해서 쓴기를 추천한다.

다음은 머리를 보호해주는 헬멧.

내가 사용하는 모델은 홍진 x5 모델로 색상은 이탈리노인데 귀여우면서 이쁘길래 샀다.

자전거를 타면서 헬멧은 필수품이지만 특수한 헬멧을 제외하고는 고가의 헬멧일수록 안전성이 커지는 것이 아니니 적당한 가격대에서 마음에 드는 제품을 고르면 되겠다.

하지만 개인 두상에 따라 버섯돌이가 될 수도 있으니 무작정 사이즈만 보고 사기보다는 직접 써보고 구매하기를 추천한다.

휴대용 멀티툴.

내가 사용하는 제품은 크랭크브라더스의 m19 모델이다.

공구세트를 가지고 다닐 수 없기에 휴대용 멀티툴을 가지고 다니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

특히 자전거를 타고가다 안장이 제대로 고정이 안돼 당황했는데 작게 달려있는 스패너가 있어 다시 조이고 출발한 적이 있다.

시마노를 비롯한 여러회사의 제품이 있지만 나는 제품이 동글동글하게 생기고 품질도 좋은 크랭크브라더스를 샀다.

충전지는 누가 뭐라해도 에네루프.

뭐 충전지는 두말한 필요가 없이 유명한 에네루프고 충전기는 마하 LCD 충전기인데 충전시간도 빠르면서 잔량 확인이 가능하다.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여행시 필요한 잔량확인 기능과 충전속도 때문에 구입했다.

라이트와 gps를 비롯한 전자제품들을 사용할때 중요도에 따라 선택해서 전원을 공급할 수 있게 AA사이즈의 건전지를 이용하는 제품 위주로 구입하고 있어 충전지는 추가 구입예정이다.

휴대용 펌프 지요 GM-71.

바늘 가는데 실따라 간다고 처음으로 소개한 펑크패치로 펑크를 때운 뒤 바람을 넣어야하기에 국민펌프인 지요펌프를 샀다.

게이지가 있어 타이어의 공기압을 맞추기 편하지만 휴대용이기에 바람을 한번 넣고나면 숨이 가빠온다.

하지만 노즐부분이 고무로 되어있고 압력게이지까지 있기에 국민펌프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

후미등.

자전거를 처음 타고 오는 날 바이클리에서 샀는데 akslen 제품인데 아주 밝다.

후미등은 타인에게 내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킬 수 있는 제품으로 야간라이딩의 필수품이다.

마지막으로 전조등.

기본적인 용품이지만 전조등 구매하는데 많은 고민을 했다.

위에서도 말했듯이 여행을 하다보면 항상 배터리를 충전할 수 없기에 전자제품에 우선순위를 두고 배터리를 돌려가며 사용할 수 있어야하기에 AA건전지를 사용하는 전조등을 찾다보니 18650배터리를 사용하는 T6처럼 밝은 전조등은 제외했다.

AA건전지를 사용하는 제품 중 밝기가 좋은 전조등을 찾다 ixon IQ라는 전조등을 구매하려 했으나 내구성에 문제가 있다는 평이 많아 다시 고민하다 Thrunite사의 Neutron 2AA 제품을 샀는데 밝기와 사용시간이 적당해 구매했다.

전조등을 구매하고 나니 자전거에 장착하는 일이 남았는데 내가 사용하는 핸들바가 두꺼워 거치대 2개를 합체시킨 후 프론트렉에 달고 주행해본 결과 비포장도로에서도 잘 고정이 된다.


이렇게 기본적인 준비물들을 소개했는데 다음부터는 본격적으로 여행용품 소개를 해야겠다.


그럼 오늘도 내일도 모레도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