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25]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열세째 날 (제주도-성산일출봉,우도,섭지코지)

평소에 알람을 맞추고 자도 1시간이 지나야 일어나다가 여행을 다니면서 바로바로 일어나는 습관이 생겼다. 성산일출봉에서 일출을 보기위해 5시쯤 일어나 대충 씻고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입장료를 내야하는데 아무생각없이 어른2명을 끊으려 하다 친구가 청소년이 24살까지라는 것을 알려줘 청소년으로 끊고 산을 올라갔다. 비몽사몽이라 사진이 흔들린것도 확인안하고 20분정도 오른 결과 성산일출봉에 올랐다.
평소라면 6시쯤 떴어야 할 해가 6시 30분이 넘어도 뜨질 않았다. 정동진에서도 일출을 못보고 제주도에서도 못봐 아쉬워하며 다시 내려와 아침을 먹으려는데 올라갈 때는 어둑어둑해 잘 못봤지만 초록물결의 진입로가 엄청 멋있었다. 라면으로 간단히 요기를 하고 우도를 가기로 했다.
약 10분정도 배를 타고 우도로 향했다. 걸어서 우도를 도는 것이 목표였지만 제발 스쿠터를 빌리자는 친구에게 설득당해 스쿠터를 빌렸다. 나는 면허가 없기에 뒷자석에 앉아 구경을 하며 우도를 한바퀴 돌기로 했다.
어제 갔던 함덕해수욕장의 푸른물을 보고 다시 한번 제주의 아름다움을 느꼈다. 저런 푸른 물이 지구상에 존재한다는 것이 너무 좋았다.
뒷자석에 앉아 경치가 좋은 곳마다 멈춰 사진을 찍어댔다. 걸으며 구경하는 것도 좋겠지만 파란 바닷가를 따라 바닷바람을 맞으며 구경하는 것도 추천할만 하다.
코스 중간에 있는 등대를 찍었는데 풍경이 좋으니 사진찍는 기술이 없어도 멋진 사진이 나왔다.
스쿠터 뒤에 앉아 편하게 사진을 찍으며 등대공원에 도착했다. 우도봉 위에 있는 등대공원에는 스쿠터가 가지 못해 걸어가야 했는데 안 올라간다는 친구를 살살 달래 올라갔다.
오르막길이었지만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고 바람을 맞으며 등대공원에 도착했다.
세계각국의 아름다운 등대 모형들이 있었는데 등대가 그저 배를 이끌어주는 건물이 아닌 하나의 예술적인 작품이란 것을 느꼈다.
등대공원을 뒤로하고 우도봉 꼭대기에 올라 우도를 한바퀴 둘러보고 내려오기 시작했다.
푸른 바닷물을 보며 선착장으로 돌아왔다. 소가 누워있는 모양이라는 우도는 이런 저런 설명을 해도 말로는 표현 못하는 섬이라고 생각한다. 아름다운 바다와 초원이 어우러진 우도는 자연 그대로를 느끼는 것이 가장 아름답고 정확한 설명이라 생각한다.
우도에서 나와 섭지코지를 가기로 하고 일주버스를 탄 뒤 섭지코지로 향했다. 버스에서 만난 할머니께서 걸어가려면 멀다고 택시를 타라 하셨지만 괜찮다고 말을 하며 걷기 시작했다. 배낭도 메고 더운데 오기로 약 1시간 정도를 걷자 리조트가 나왔다. 리조트를 건너가면 더 가까울 것 같아 들어갔다가 아닌것 같아 30분정도 돌아서 원위치로 나와 다시 30분정도 더 걸어 섭지코지에 도착했다.
섭지코지 입구에 도착해 등대가 있는 곳으로 올라가려니 친구가 죽어도 못가겠다고 해 어쩔 수 없이 혼자 섭지코지 꼭대기에 올라갔다 내려왔다.
섭지코지를 올라갔다 내려오니 친구가 흑인이라며 놀리기 시작했다. 난 무슨 말이냐고 30분정도 올라갔다 왔을뿐이라며 뻥치지 말라 했지만 화장실 거울에서 본 내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다. 자외선차단제를 바르고 다니라는 엄마의 말에 바르지 않아도 문제없다한 내가 미워졌었다.
돌아갈 힘이 없어 택시를 타려했지만 섭지코지에 있는 택시들은 왕복손님을 모시고 온 택시들뿐이라 어쩔 수 없이 다시 걸어서 버스정류장으로 향했다. 올라올 때 꿀맛 같은 휴식을 가질 수 있게한 정자에서 다시 좀 쉬다가 끝없는 도로를 따라 터벅터벅 걸었다.
안녕히 가시라는 말이 빨리 버스를 타라는 말로 다가왔었다.
겨우 버스를 타고 오후 7시 30분쯤 서귀포 월드컵경기장에 도착해 지하에 있는 찜질방에 들어갔다. 찜질방에 짐을 맡기고 옆 편의점 골목에 있는 순두부 찌개와 국수 등을 파는 식당에 가서 저녁을 먹었는데 가게는 작지만 맛은 뛰어났다. 그날 밤 찜질방에서 몰래 빨래를 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는데 입장권을 끊을 때 빨래도 해준다는 말을 엿들어 묵혀둔 빨래를 다 맡기고 탄 얼굴때문에 팩을 하면서 휴식을 취했다. 빨래를 맡길 경우 다음날 오후 5시쯤 나오지만 찜질방 시설이 좋기에 장기간 여행자는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지출내역*
성산일출봉 입장료: 2000원
아침 라면: 3200원
성산-우도 뱃삯: 4800원
스쿠터 렌트비: 5000원
성산-섭지코지 버스비(x2): 2000원
섭지코지-월드컵경기장 버스비(x2): 5000원
저녁 순두부찌개: 5000원
찜질방 팩, 뽑기: 3000원
간식: 1200원
숙박 찜질방: 7000원
총 지출내역: 38200원

[2009.7.24]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열두째 날 (제주도-함덕해수욕장,미로공원,만장굴)

드디어 제주도에서 첫 아침이 밝았다. 전날 비가 많이 와 걱정했지만 보슬비만 내려 즐거운 마음으로 역시나 편의점에서 아침을 간단하게 먹고 물이 맑다는 함덕해수욕장에 가기 위해 버스터미널로 향했다. 제주도는 차가 없으면 돌아다니기 힘든 곳이라는 것을 알 수 있게 찜질방에서 버스터미널로 걸어가기에는 좀 먼 거리였지만 물어물어 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일주버스라고 제주도 해안도로를 따라 제주도를 한바퀴 도는 버스가 있는데 이 버스를 타면 웬만한 유명한 곳은 다 갈 수 있다. 이 때 버스비는 구간마다 다르게 받는다. 함덕행 표를 끊고 버스가 출발하기를 기다리다가 버스터미널 옆에 있는 오라구장을 안가봤다는 것을 깨닫고 후다닥 뛰어내려 오라구장을 향해 다시 걷기 시작했다.
안에있는 사무실로 들어가 서울에서 야구장 구경을 왔는데 안에 들어가봐도 되냐고 여쭤봤더니 볼게 뭐있냐며 흔쾌히 허락해 주셨다.
기대에 부풀어 안으로 입장했는데 공사중이여서 잔디도 안깔린 야구장을 볼 수 있었다. 구장은 조금 작았지만 아담하니 이뻤다. 오라야구장을 구경하고 다시 버스터미널로 돌아와 함덕해수욕장을 향해 버스를 탔다.
함덕해수욕장은 예술 그 자체였다. 예전에 수학여행 와서는 보지 못했던 맑은 바닷물은 마음속까지 시원하게 만들어줬고 외국에만 존재하는줄 알았던 해변이 제주도에도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에메랄드빛 바다가 어떤건지를 알 수 있었다. 감탄하며 바다를 구경하는데 군입대를 앞 둔 친구에게 연락이 와 '군대가기 전에 할 일 없이 빈둥거리지 말고 제주도에 와서 같이 놀자.'라고 꼬셨더니 잠시 고민하다가 오후 비행기로 날아오기로 했다. 비행기가 도착하면 공항으로 마중 나가기로하고 에메랄드빛 바다에 흠뻑 취했다.
바닷물도 맑고 초원도 푸르러서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한참을 놀다가 만장굴을 향해 다시 버스를 탔다.
제주도를 돌다보면 '바르게살자'라는 글이 써진 돌이 많은데 볼 때마다 바르게 살자고 생각은 했지만 돌아와서 바르게 살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버스에서 내려 만장굴까지 한 4km정도 되는데 길을 걷다보면 제주도는 차나 스쿠터를 렌트하지 않으면 구경하기 힘든 섬이라는 것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만장굴 가는길에 감녕미로공원이 있는데 돈이 아까워 안가려하다가 주인이 친환경에 관심이 많아 버스를 타고 걸어온 사람은 50%할인을 해준다길래 한번 겪어보자고 가족과 커플들로 가득한 미로공원에 들어갔다.
출구쪽에 있는 종을 칠 확률이 적혀있길래 5%의 확률에 도전하겠다고 생각하고 길을 따라 걷기 시작했다.
중간중간에 웃기는 푯말들이 있어 웃으면서 걸었지만 출구를 찾을 수는 없었다.
약 15분정도 걸려 골든벨을 울리고 나와 만장굴을 향해 다시 걷기 시작했다.
세계자연유산이라는 만장굴에 도착해 입장권을 끊고 동굴로 들어가는데 화암동굴처럼 엄청 시원했다. 짐이 많은 사람은 관리소에 락커가 있으니 이용하는 것이 좋다. 비가 내렸었기 때문에 동굴안에는 물이 떨어져 밀짚모자가 아주 유용했다. 동굴안은 엄청 어둡기 때문에 1000원주고 사온 삼각대가 다시 한 번 빛을 발했다.
동굴은 왕복 1시간정도 걸렸는데 동굴 끝까지 갈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뒷부분은 조사중이여서 중간까지만 개방되어 있었다. 화암동굴은 인공이지만 자연이 만든 엄청난 크기의 만장굴은 자연의 위대함을 느끼게 해주었다. 만장굴에서 나오니 친구가 비행기를 타고 온다고해 버스를 타고 제주공항으로 마중을 나갔다.
제주공항에 앉아 공항구경을 하다가 친구와 만나 제주시청 앞에 있는 갈치국집이 맛이 있다길래 비도오고 오자마자 걷자고 하기에는 미안해 택시를 타고 갈치국집으로 향했다.
갈치국 하나와 고등어구이를 시켜 밥을 먹는데 갈치국은 처음 먹는 것이라 신기했다. 호박을 넣어 얼큰하면서 시원한 맛을 내 맛이 있었다. 감귤 막걸리를 마셔보고 싶었지만 안판다고 해 한라산물 순한소주를 경험했는데 공업용 에탄올 맛이 나길래 반병정도 먹고 남겼다. 배를 채우고 내일 아침 일출을 성산일출봉에서 보기 위해 20여분을 걸어 버스터미널로 돌아가 일주버스를 타고 성산일출봉으로 향했다. 성산일출봉쪽에 찜질방이 있다고 알고 있었는데 지구대에 물어보니 한참을 가야한다하고 친구가 첫날부터 찜질방에서 자냐고 투덜대 민박집 할머니와 협상끝에 20000원에 방을 구했다. 그냥자기 아쉬워 캔맥주를 사다가 조촐한 환영식을 하고 잠에 들었다.

*지출내역*
제주-함덕 버스비: 1000원
간식: 2700원
함덕-만장굴 버스비: 1000원
감녕미로공원 입장료: 1650원
만장굴 입장료: 2000원
음료수: 1400원
만장굴-시외버스터미널 버스비: 2000원
저녁 갈치국: 10000원
시외버스터미널-성산일출봉 버스비: 3000원
아이스크림: 2400원
맥주파티: 7000원
총 지출내역: 34150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