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27]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열다섯째 날 (제주도-한라산)

6시쯤 일어나 친구와 작별인사를 하고 편의점에서 간단히 요기를 했다.
찜질방앞에서 보이는 한라산을 보며 버스를 타고 구 버스터미널로 갔다. 한라산 정상까지 오르는 코스는 성판악 입구와 관음사 안내소가 있는데 성판악 코스가 더 쉽다. 성판악 입구로 가려면 구 버스터미널에서 버스를 타야한다.
한시간 정도 걸려 성판악 코스의 입구인 성판악 휴게소에 도착했다.
배낭은 찜질방에 맡겼기 때문에 봉지에 든 사탕과 포카리스웨트가루, 카메라와 충전기가 든 작은 크로스백을 메고 한라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1000m까지는 쉽게 쉽게 올랐다. 1000m 표지석에서 요새 나오는 SK의 CF처럼 아버지는 딸과 엄마의 사진을 찍고 계시길래 가족사진 한장 찍어드리고 나도 한장 받으며 계속해서 올라갔다. 1850m라는 목표가 있으니 표지석이 보일 때마다 더욱 힘을 내며 올라갔다.
조금 더 올라가면 화장실이 있는데 한라산에는 배수관이 없기 때문에 모든 화장실은 미생물 발효 화장실이다.
1100m를 지나며 살짝 힘이 빠지기 시작했다.
유일하게 물을 마실 수 있는 약수터에서 가지고 있던 물을 다 마시고 다시 채워 오르기 시작했다.
처음보는 예쁜 꽃을 구경하다 다시 오르기 시작했다.
1400m를 지나 조금 더 올라가면 진달래 대피소가 나온다. 올라올 때는 엄청 고프던 배가 도착하자 고프지 않아 생수 한병만 사서 다시 정상을 향해 오르기 시작했다. 아침 일찍 나선터라 입산제한 시간은 걱정하지 않았지만 날씨가 걱정됐었는데 다행히 날씨가 맑아 오를 수 있었다.
진달래 대피소까지는 길이 편했지만 그 위로 올라가는 길은 험해 힘이 들기 시작했다.
1700m를 지나며 밑이 보이고 높은 산이라는 것이 실감나기 시작했다.
아이를 업고 백록담을 향하는 아저씨는 '아버지의 힘'이 무엇인지 알게 해주셨다.
아무리 올라도 보이지 않던 1800m 표지석을 발견하고 끝이 보인다는 생각으로 힘을 내 오르기 시작했다.
드디어 50m만 더가면 되는 해발 1900m에 도착했다.
3시간 50분정도 걸려 정상에 도착했다. 백록담에 물이 고인 모습이 보기 힘들다는데 운이 좋은지 아주 잘 보였다. 백록담에 어떤 아저씨가 내려가셔서 소란이 있었는데 위 사진에도 그 아저씨가 나와있다. 휴식을 취하고 한라산 종주를 하자는 마음으로 관음사 코스로 내려가기 시작했다.
내려오는 길은 더 힘들었지만 절경이 발 밑에 펼쳐져 있어 감탄을 하며 내려왔다.
중간에 너무 힘들어 헬기를 타고 내려오고 싶었다.
구름다리를 짓고 있었는데 재밌어서 놀다가 다시 하산하기 시작했다.
4시간 정도 걸려 관음사코스로 하산했다. 관음사에서는 버스 탈 곳이 없기때문에 4km정도 걸어가야 하는데 너무 힘들어 택시를 타고 버스정류장으로 갔다. 아침을 먹고 8시간동안 먹은게 없어 구 버스터미널에서 보리밥 정식을 처음으로 먹어보고 월드컵 경기장 찜질방으로 향해 죽은듯이 잠들었다.

*지출내역*
아침 샌드위치: 2400원
월드컵경기장-구 버스터미널 버스비: 1000원
구 버스터미널-성판악 버스비: 1200원
관음사-버스정류장 택시비: 5000원
버스정류장-구 버스터미널 버스비: 2500원
저녁 보리밥정식: 5000원
구 버스터미널-월드컵경기장 버스비: 1000원
생수: 500원
숙박 찜질방: 7000원
총 지출내역: 25600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