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7.29~2012.7.31] 엄마와 함께 떠난 효도관광2 (설악산 백담사~설악동 Part.2)

원래 시끄러운 곳에서도 잠을 잘 자는 체질이지만 전 날 산행이 꽤 피곤했는지 저녁 8시부터 새벽 4시 20분까지 푹 잤다.
일출이 5시 26분이었기에 카메라 가방만 메고 밖으로 나왔는데 구름때문에 하늘이 보이지도 않고 약한 빗방울도 떨어지고 있었다.
몇몇 사람들은 어차피 일출을 못본다며 아침먹고 해뜨고 올라간다고 했지만 나는 못보더라도 올라는 가봐야한다고 말하며 대청봉으로 향했다. 
바람이 너무 세게 불어서 휘청거리며 겨우겨우 15분정도 올라가자 GPS의 고도계가 1600대에서 조금씩 올라가더니 1708m를 가리켰고 대청봉에 도착했다. 

해는 이미 떴지만 바람이 세게 불어 구름이 잠시 흩어진 1초동안만 보여줬다.
결국 5시 50분까지 기다리다가 내려오는데 올라가는 길보다 더 위험해 앞으로 하산하는 것이 걱정이 됐다.

다시 중청대피소로 돌아와 가방을 챙기고 내려오는데 미지의 세계로 가는 기분이었다.

밑으로 내려갈수록 구름은 걷히기 시작했고 어제 본 풍경이 꿈이 아니라는 듯 또다시 멋진 설악산의 모습을 보여줬다.

희운각 대피소까지 내려오는데 길도 험하고 신고 간 등산화가 아부지가 사놓고 신지 않은지 10년도 넘은 등산화라 발이 너무 아팠다.
설악동에서 강릉까지 1시 40분까지 가야 광주 가는 버스를 탈 수 있기에 시간에 쫓기니 쉴 수가 없어 더 아팠다.

발가락은 물론이고 발바닥, 발목까지 아프니 이 신발을 신고 가라고 한 엄마에게 짜증도 냈는데 죄송하다.
하지만 정말로 신발을 찢어버리고 싶을 정도로 아팠다. 

중간에 냇물에서 냉수로 머리를 감으며 정신도 차리고

다람쥐한테 초콜릿도 먹였다.
잘 보면 손에 초콧릿을 들고 있다.

올라가는 길은 옆에 항상 물이 있어서 시원했는데 내려오는 길은 그냥 골짜기만 있어 웅장했지만 더웠다. 

끝 없이 펼쳐진 계단을 따라 내려올수록 설악산이 결코 쉬운 산이 아니고 길이 없었다면 다니기도 무서운 산이란 것을 알게됐다.

이런 암석들과 계곡들은 멋있으면서도 혼자 남겨진다 상상해보니 무서웠다.

발목이 너무 아파 왼쪽은 두꺼운 양말로 갈아도 신어봤지만 효과가 없어 그냥 신발을 벗고 걸었다.

가도가도 끝이 없을 것 같던 길을 내려와 설악산 국립공원 입구로 내려왔다.
불상에 기도도 한번 하고 케이블카를 타는 사람들을 보며 난 걸어서 대청봉을 갔다왔다고 자부심도 느꼈다.
설악동 소공원에서 시내까지 버스를 타고 가 강릉가는 시외버스를 기다리는데 5분전에 이미 갔다고 해 30분을 기다려 12시 25분에 버스를 탔다. 
강릉에서 광주가는 버스는 1시 40분 다음에 6시 40분에 있기에 출발전에 도착할 수 있기를 빌었는데 다행히 1시 35분에 도착해 바로 광주로 갈 수 있었다.
5월 26일 종범신 은퇴식때 광주터미널에 왔었기에 별로 낯설지 않았는데 서울 살면서 기아를 좋아하니 전라도를 자주 오는 것 같다. 

우리도 여수 엑스포를 보러 가지만 여수에서 잠자기엔 숙박비가 부담 돼 순천에서 자고 첫차를 타고 여수로 가기로 계획했다.
순천에 오자마자 다이소에서 슬리퍼를 하나 사고 등산화는 바로 쓰레기통에 버렸다.
내려오면서 만난 여러 사람들이 저 등산화를 알고 계셨는데 접지력도 안 좋아 요새는 안신는 등산화라기에 가차없이 버렸다.
등산화를 버리고 이번 여행 처음으로 밥을 사먹었는데 밥이 꿀맛이라 공기밥 2개를 먹었다.
생각해보니 전날에는 주먹밥과 빵으로 때우고 오늘은 빵 몇개만 먹고 중간에 휴게소에서 핫도그 하나 사먹은게 전부였다.
잠은 저번 효도 관광때도 잔 순천 지오스파 찜질방에서 잤는데 너무 더워서 잠이 안와 얼음방에 들어갔지만 새벽 1시가 지나자 냉각기가 고장났는지 얼음이 녹으면서 물바다가 됐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