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25]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열세째 날 (제주도-성산일출봉,우도,섭지코지)

평소에 알람을 맞추고 자도 1시간이 지나야 일어나다가 여행을 다니면서 바로바로 일어나는 습관이 생겼다. 성산일출봉에서 일출을 보기위해 5시쯤 일어나 대충 씻고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입장료를 내야하는데 아무생각없이 어른2명을 끊으려 하다 친구가 청소년이 24살까지라는 것을 알려줘 청소년으로 끊고 산을 올라갔다. 비몽사몽이라 사진이 흔들린것도 확인안하고 20분정도 오른 결과 성산일출봉에 올랐다.
평소라면 6시쯤 떴어야 할 해가 6시 30분이 넘어도 뜨질 않았다. 정동진에서도 일출을 못보고 제주도에서도 못봐 아쉬워하며 다시 내려와 아침을 먹으려는데 올라갈 때는 어둑어둑해 잘 못봤지만 초록물결의 진입로가 엄청 멋있었다. 라면으로 간단히 요기를 하고 우도를 가기로 했다.
약 10분정도 배를 타고 우도로 향했다. 걸어서 우도를 도는 것이 목표였지만 제발 스쿠터를 빌리자는 친구에게 설득당해 스쿠터를 빌렸다. 나는 면허가 없기에 뒷자석에 앉아 구경을 하며 우도를 한바퀴 돌기로 했다.
어제 갔던 함덕해수욕장의 푸른물을 보고 다시 한번 제주의 아름다움을 느꼈다. 저런 푸른 물이 지구상에 존재한다는 것이 너무 좋았다.
뒷자석에 앉아 경치가 좋은 곳마다 멈춰 사진을 찍어댔다. 걸으며 구경하는 것도 좋겠지만 파란 바닷가를 따라 바닷바람을 맞으며 구경하는 것도 추천할만 하다.
코스 중간에 있는 등대를 찍었는데 풍경이 좋으니 사진찍는 기술이 없어도 멋진 사진이 나왔다.
스쿠터 뒤에 앉아 편하게 사진을 찍으며 등대공원에 도착했다. 우도봉 위에 있는 등대공원에는 스쿠터가 가지 못해 걸어가야 했는데 안 올라간다는 친구를 살살 달래 올라갔다.
오르막길이었지만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고 바람을 맞으며 등대공원에 도착했다.
세계각국의 아름다운 등대 모형들이 있었는데 등대가 그저 배를 이끌어주는 건물이 아닌 하나의 예술적인 작품이란 것을 느꼈다.
등대공원을 뒤로하고 우도봉 꼭대기에 올라 우도를 한바퀴 둘러보고 내려오기 시작했다.
푸른 바닷물을 보며 선착장으로 돌아왔다. 소가 누워있는 모양이라는 우도는 이런 저런 설명을 해도 말로는 표현 못하는 섬이라고 생각한다. 아름다운 바다와 초원이 어우러진 우도는 자연 그대로를 느끼는 것이 가장 아름답고 정확한 설명이라 생각한다.
우도에서 나와 섭지코지를 가기로 하고 일주버스를 탄 뒤 섭지코지로 향했다. 버스에서 만난 할머니께서 걸어가려면 멀다고 택시를 타라 하셨지만 괜찮다고 말을 하며 걷기 시작했다. 배낭도 메고 더운데 오기로 약 1시간 정도를 걷자 리조트가 나왔다. 리조트를 건너가면 더 가까울 것 같아 들어갔다가 아닌것 같아 30분정도 돌아서 원위치로 나와 다시 30분정도 더 걸어 섭지코지에 도착했다.
섭지코지 입구에 도착해 등대가 있는 곳으로 올라가려니 친구가 죽어도 못가겠다고 해 어쩔 수 없이 혼자 섭지코지 꼭대기에 올라갔다 내려왔다.
섭지코지를 올라갔다 내려오니 친구가 흑인이라며 놀리기 시작했다. 난 무슨 말이냐고 30분정도 올라갔다 왔을뿐이라며 뻥치지 말라 했지만 화장실 거울에서 본 내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다. 자외선차단제를 바르고 다니라는 엄마의 말에 바르지 않아도 문제없다한 내가 미워졌었다.
돌아갈 힘이 없어 택시를 타려했지만 섭지코지에 있는 택시들은 왕복손님을 모시고 온 택시들뿐이라 어쩔 수 없이 다시 걸어서 버스정류장으로 향했다. 올라올 때 꿀맛 같은 휴식을 가질 수 있게한 정자에서 다시 좀 쉬다가 끝없는 도로를 따라 터벅터벅 걸었다.
안녕히 가시라는 말이 빨리 버스를 타라는 말로 다가왔었다.
겨우 버스를 타고 오후 7시 30분쯤 서귀포 월드컵경기장에 도착해 지하에 있는 찜질방에 들어갔다. 찜질방에 짐을 맡기고 옆 편의점 골목에 있는 순두부 찌개와 국수 등을 파는 식당에 가서 저녁을 먹었는데 가게는 작지만 맛은 뛰어났다. 그날 밤 찜질방에서 몰래 빨래를 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는데 입장권을 끊을 때 빨래도 해준다는 말을 엿들어 묵혀둔 빨래를 다 맡기고 탄 얼굴때문에 팩을 하면서 휴식을 취했다. 빨래를 맡길 경우 다음날 오후 5시쯤 나오지만 찜질방 시설이 좋기에 장기간 여행자는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지출내역*
성산일출봉 입장료: 2000원
아침 라면: 3200원
성산-우도 뱃삯: 4800원
스쿠터 렌트비: 5000원
성산-섭지코지 버스비(x2): 2000원
섭지코지-월드컵경기장 버스비(x2): 5000원
저녁 순두부찌개: 5000원
찜질방 팩, 뽑기: 3000원
간식: 1200원
숙박 찜질방: 7000원
총 지출내역: 38200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