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8.1]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스물째 날 (광주송정리-진주-진해)


새벽에 일어나도 항상 문을 연 김밥집들에 감사하며 역시나 김밥과 음료수를 사고 오랜만에 기차를 탔다.
원래 보성을 가려다 주말이 걸려 친구들 생각이 나서 순간적인 feel로 '군부대 방문 특집'을 하기로 했다.
우선 진주 공군교육사에 있는 친구를 만나기 위해 친구 어머니께 연락을 해 부대위치를 알아내 보성을 지나 진주를 향하기 시작했다.
진주역에 도착해 면회 신청을 했더니 친구가 깜짝 놀란 얼굴로 면회를 나왔는데 얼굴이 수척해져 마음이 짠했다. 핸드폰을 빌려줘 엄마랑 통화하더니 울먹이길래 가슴이 아파 음식을 막 먹이고 4시 30분이 지나 면회를 끝내고 진주역으로 돌아와 진해에 해군으로 복무중인 친구를 만나러 진해역으로 향했다.
진해역에 도착해 찜질방 위치를 물어보니 30여분 가야한다고 해 걷다보니 엄청 웃긴 핸드폰가게가 나왔는데 사장이 센스가 넘치는 것 같았다.
30분정도 걸어 찜질방에 도착했는데 찜질방 입구부터 물이 좋다고 광고를 하고 있었다.
물이 좋아야 얼마나 좋겠냐며 탕에 들어갔는데 몸이 매끈매끈해지길래 탕을 둘러보니 옛부터 임금님이 찾아 오던 물 좋은 곳에 찜질방을 세웠다고 해 신기해하며 목욕을 즐기고 잠들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