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14]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둘째 날 (경주-부산)

처음으로 찜질방에서 잤는데 불편함 없이 아주 잘 자고 여섯시엔가 일어나서 여행을 떠난뒤 첫 아침을 먹기로 했다. 이당시에 가진 돈은 50만원이고 아직 제주도 갈 생각은 그냥 생각일뿐 내륙을 3주동안 돌 생각이었기 때문에 돈을 아끼기 위해 김밥 2줄을 사서 길거리 벤치에 앉아 먹는데 방금 만든 김밥이라 엄청 맛있었다.
그렇게 아침을 때우고 불국사에 가기위해 버스를 타고 경주역으로 갔다.

경주역에 짐을 맡기고 불국사 가는 버스를 타려다가 앞에서 자두를 팔길래 2000원어치 사서 불국사행 버스를 탔다. 버스비를 물어보니 2500원이라길래 5천원짜리를 넣고 500원짜리 동전 5개를 받고서 '아 불국사가 머니까 버스비가 비싸나보다.'라 생각하고 가는데 다른사람들은 1500원을 받길래 중간에 따지면 내리라할까봐... 불국사에 도착해 따지니까 끝까지 2500원이라길래 그냥 내려서 더러운 기분으로 불국사를 향해 걷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런 기분도 잠시, 길을 걷다보니 사람도 한적하고 걷기 좋아서 기분이 풀어졌고 어느새 불국사에 도착했다.
불국사에 도착해 입장료를 보니 4000원이길래 기겁을 했지만 배낭을 두고와 무전여행이라고 뻥칠수도 없어서 그냥 돈을 내고 들어갔는데 고등학생때와는 뭔가 다른 것을 느낄줄 알고 간 경주였는데 역시나 고등학교 때와는 다른 느낌이 들었다.
연못도 아름다웠고 걷다보니 그 유명한 연화교, 칠보교, 청운교, 백운교가 나타났다. 하지만 그다지 크게 느껴지는 것이 없었고 고등학교때와는 다르다는 느낌이 잘못된 느낌이라는 불안감이 들기 시작했다.
찝찝한 마음을 가진 채 석가탑과 다보탑을 보러갔지만 다보탑은 해체 보수중이었고 찝찝한 마음을 대변하듯 석가탑은 봐도 크게 느껴지는 것이 없었다.
다보탑을 보고 있는데 비가 한방울씩 떨어지길래 대웅전을 보고 더 윗편으로 올라가려다가 사진을 찍으려고 올라가던 외국인들이 다 올라가기를 기다리는데 한 40%정도 올라갔던 외국인들이 나를 보더니 사진을 먼저 찍으라며 내려오길래 소심하게 땡큐라하고 사진을 찍었다.
올라가보니 스님께서 불공을 올리시고 계시는데 뭔가 아우라가 느껴져 사진을 찍었다.
1시간이 좀 넘게 구경을 하고 정문으로 들어왔으니 후문으로 나가려고 후문쪽으로 걷기 시작했는데 특이한 나무가 보였는데 1974년 불국사 주지스님이던 법행스님이 심은 매화가 2007년 고사된 부분을 사리로 조각한 나무라한다.
내려오다가 무궁화도 보고
불국사의 정취를 느끼며 불국사의 후문인 불이문으로 나와서 토함산을 타고 석굴암으로 가기로 했다.
처음엔 숲길이 나무냄새도 나고 좋았는데 어제 찜질방 가는데 비가와서 빨리걸었더니 물집이 잡혔었는데 그 물집이 터져 엄청 걷기 힘들어서 쉬엄쉬엄 1시간정도 걸어서 석굴암에 올라왔더니 입장료가 4천원이길래 불상 1개 보는데 5천원은 너무 비싼것 같았지만 올라오며 고생한게 아까워서 몰래 들어가려다가 제지당하고 결국 입장료를 내고 들어갔다.
하지만 석굴암에 들어가보니 역시나 마음에 와닿기보다는 '웅장하다'란 느낌뿐이었지만 돈이 아까워서 5분넘게 보다가 '에이 5천원 아까운데 사진이나 찍어야지'하고 사람들이 나가기를 기다렸는데 불상 맞은편에 경비실이 숨겨져있어 사진을 찍었다면 망신을 당할뻔했다. 그냥 아쉬워하며 여행은 유적지로 안와야겠다는 교훈을 얻고 내려오는데 어디선가 가이드 목소리가 들리길래 숨어서 듣다가 당당하게 옆에가서 들었는데 조각의 근육모양부터 입모양, 돌의 크기등 약 10여분 설명을 듣고 다시 석굴암에 올라가 5분정도 둘러보니 돈이 전혀 아깝지 않고 돈낭비라고 생각했던 내가 부끄러울 정도로 예술이었다. 또 석굴암에서 불국사로 내려가는 버스를 타는 곳에는 전망대가 있는데 경치도 최고였다.
불국사로 버스를 타고 내려와 다시 경주역으로 가는 버스를 탔는데 역시 버스비는 1500원이었다.
경주역으로 돌아오는 도중에 기차시간을 확인해보니 부산으로 가는 기차가 1시간정도 뒤에 있길래 대릉원이나 가볼까 하고 가는 도중에 체인점이 없는 황남빵이라고 엄청 큰 가게가 있길래 들어갔다가 낱개로 안파는 분위기라 그냥 나와서 걷다보니 체인점이 보이길래 낱개로 3갠가 사먹었는데 그냥 밤맛빵이었다.
황남빵을 먹으며 걷다보니 대릉원이 보이길래 1500원을 내고 들어갔는데 그냥 릉이 여러개 있는게 끝이였고 밤에 본 조명을 설치한 릉이 훨씬 이뻐 입장료가 엄청 아까웠다.
대릉원을 보고 경주역에서 가방을 찾았는데 찰보리빵에 도전해보고 싶어서 찰보리빵을 사러갔더니 전국일주중이냐면서 불량품이랑 서비스로 몇개를 더주셔서 감사했고 맛도 황남빵보다 맛있어서 최고였다.
동해남부선을 타고 부전역에 와 부산에 계신 외숙모께 전화를 했더니 버스를 타고 경상대후문으로 오면 된다고 하셔서 지구대에 물어봤더니 바로 앞에오는 버스를 타라길래 타고 가다가 외숙모가 어디냐고 다시 전화가 와서 경성대앞이라하니까 부산에 경성대, 경상대가 있는데 반대방향이라며 경성대로 나를 태우러 오셨다.
외숙모네 집에가서 고기반찬을 먹고 빨래를 한 뒤 친척형과 pc방에 가 부산구경할 곳을 찾은 다음에 집으로 돌아와 잠들었다.

*지출내역*
아침 김밥: 1200원
찜질방-경주역 버스비: 1000원
찜질방 컴퓨터 사용: 500원
경주역 보관함: 1200원
간식 자두: 2000원
경주역-불국사 버스비: 2500원
불국사, 석굴암 입장료: 8000원
석굴암-불국사 버스비: 1500원
불국사-경주역 버스비: 1500원
간식: 1350원
황남빵, 찰보리빵: 2800원
천마총 입장료: 1500원
부전역-외숙모네 버스비: 1000원
외숙모네 선물: 13000원
pc방비: 1200원
총 지출내역: 40250

ps. 경주는 돈 많이 깨지는 곳임 ㅠㅠ

  1. 진짜 황남빵은 체인점이 없답니다...
    아마 드신 황남빵은 진짜 황남빵 직원이었던 분이 차린 황남빵비슷한 것이었나봐요..
    그리고 낱개로도 판답니다..-전 경주 갈때마다 집에 가져갈 한박스+가면서 먹을 낱개로 몇개 더 사는데
    오히려 낱개로 사는게 막나온 따끈따끈 한거라 더욱 맛있답니다~ 다음에는 꼭 드셔보시길...

    그리고 불국사와 석굴암은 ~만24세까지 청소년으로 간주하여서 할인 된답니다-신분증 제시 필수..ㅠㅠ
    경주 가면 정말 돈 많이 드는데 할인 받으시지 그러셨어요.ㅠㅠㅠ(다른 유적지는 안되고 두 곳만 24세까지 청소년 할인 됩니다..)
    그럼 앞으로도 여행기 계속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 아 그렇군요;; 24살까지 청소년 적용되는 곳이 많다는 것도 제주도에서 친구만나서 알았답니다..
      당연히 어른인줄 알고 다녔는데 돈 엄청 아깝더라구요 ㅠㅠ

  2. 경주에 진짜 황남빵은 한곳데뿐이지요...^^ 찰보리빵도 마찬가지구요. 나머진 다 유사한 형태의 가게들입니다...^^ 그리고 경주는 도착장소와 거리에 따라 요금을 달리 받는답니다. 여전히 즐거운 여행이군요..

[2009.7.13]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첫째 날 (서울-대구-경주)

여행을 하기로 마음먹고 아르바이트를 하면서도 계획은 세우지 않았고 여행 1주일 전쯤 아르바이트가 끝나 계획을 세워야지 하면서 놀다가 첫 행선지로 어디를 갈지 아주~ 조금 고민을 하다가 서울 시청앞 프레스센터에 전국의 관광안내도가 비치되어 있는 전국 방방곡곡 센터가 있다는 정보를 얻은후 시청앞에 갔다가 그 곳이 옮겨졌다고 해 무엇이든 알려준다는 다산 콜센터(전화번호:120)에 물어봐 버스터미널역에 있다는 정보를 얻은 후 가방에 전국의 모든 팜플렛을 담아왔다. 

 하지만 문제지 많이 산다고 다 푸는 것이 아니듯이 저렇게 가져와서 보지도 않고 방에 늘어뜨려 놓다가 여행 하루전 첫 행선지는 정해야 할 것 같아 친구들에게 자문을 구해보지만 대부분 정동진에가서 일출을 보고 시작하라는 유치한 아이디어만 내놓길래 누워서 어디를 갈까 생각을 하다보니 '김혜연'의 '서울 대전 대구 부산'이라는 노래가 떠올라 그냥 대전가야지 하고 드디어! 처음으로 팜플렛들 중 대전 팜플렛을 펼쳤는데 볼게 없다...
그러면 '대구로 가야지' 하고 대구 팜플렛을 펼쳤는데 또 볼게 없다...
그래서 엄마에게 "엄마 대구에 볼거 뭐있어?" 했더니 웬만한 대한민국인은 다 안다는 '해인사'가 있다고 하길래 첫 행선지는 해인사로 정하고 TV와 인터넷을 하며 놀다가 친구들이 떠나기전에 술을 먹자길래 가방도 안싸고 나가려다가 엄마의 저지로 가방을 싸는데 챙길 것이 별로 없어 보였는데 은근히 시간이 많이 걸렸다.
그렇게 대충 가방을 싼 뒤 설레여서 잠을 못이루긴 커녕 그냥 잘 자고 드디어 대망의 날이 밝았다.

8시쯤 출발하는 기차를 타려했지만 늦장을 부리다 기차하나를 보내기로 하고 드디어 서울역에 도착했다.
그렇게 서울역에서 기차를 탔는데 여행의 시작이라 흥분이 되서 기차 사진도 찍고 기차역 사진도 찍으면서 동대구역에 도착했는데 첫 날이라 사진찍는 것을 싫어하는 나였기에 동대구역 사진을 안찍고 버스터미널 앞에서 집에서 가져온 토스트로 점심을 때우고 해인사 가는 버스를 탔다.
버스비 시간도 조사를 안해서 1시간정도 간격으로 운행되는 버스를 거금 6200원을 내고 탔다.
해인사에서 대구로 가는 버스 시간표인데 혹시나 필요한 사람이 있을까봐 올린다.
버스에서 내려서 해인사를 가려면 좀 걸어야하는데 풍경이 좋아 걷기 괜찮았다.
아름다운 길을 따라 걷다보면 어느새 해인사가 나오는데
절이 꽤 크고 첫 여행지라 감상을 하며 올라가다보니 부처님 사리가 해인사에 있다고 하길래 구경하러 들어갔더니 어떤 아주머니께서 계속 기도를 올리시고 계시길래 옆에서 사리를 봤는데 신기하길래 사진을 찍고 싶어서 아줌마가 떠나기를 기다리다 도저히 떠날 기미가 안보이길래 나도 기도를 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여행 잘 마무리 하게 해주세요.', '동생 수능 잘 보게 해주세요.' 등을 빌다가 시간이 지나자 더 이상 빌거리가 안떠올라 '저 아줌마 떠나게 해주세요.', '대한민국 잘 되게 해주세요.'등을 빌며 10여분이 지나가 아줌마가 떠났고 드디어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사진을 찍고 해인사에 온 목적인 팔만대장경판을 보러 갔는데 진짜인지 가짜인지 모를 1개의 경판만 공개가 되고 나머지는 전각에 보관되어 있는 것을 틈사이로 볼 수 밖에 없는데 사리를 찍고나니 이 것도 찍고 싶어져 경비아저씨들이 한눈 파는 사이에 플래쉬를 끄고 살짝 찍었다.
원래는 해인사에서 하룻밤 자려했는데 대구가 너무 덥고, 비도 올 것 같고, 시간도 이르길래 아이팟 터치로 기차시간을 보니 경주에 갈 수 있을 것 같아 버스를 타고 대구로 온 후 지하철을 타고 동대구 역으로 갔는데 올 때 대구지하철 표가 동그랗게 생겨서 기념품으로 한 개를 더 뽑아서 가져오는데 역안에 수거함이 있고 가져가도 소용없는 표를 가져가지 말고 넣으라길래 마음이 약해져 넣으려다 돈이 아까워 가지고 왔다.
저녁으로 뭘 먹을까 하다가 첫 날이니 비싼 빵을 먹자고 생각해 던킨도너츠에서 도너츠를 사 기차에 탔다.
그런데 내가 탄 칸에 사람이 아무도 없어 혼자 한 칸을 이용하면서 좋다고 경주에 도착했더니 이미 밤이여서 야경이 이쁘다는 안압지와 첨성대를 보러 가는데 슬슬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당연한듯이 우산을 꺼내려 가방을 뒤져봤지만 우산은 없고 생각을 해보니 동대구역에 두고 왔길래 집에서 가져온 밀짚모자를 쓰고 첨성대를 향해 걷는데 뭔 놈의 택시가 지나갈때마다 타라고 빵빵대길래 신경질도 났었다. 좀 걷다보니까 첨성대가 보이기 시작하는데 조명이 엄청 이뻤다.
사진을 찍는데 야경이라 자꾸 사진이 흔들리길래 다이소에서 산 1000원짜리 미니 삼각대로 찍으니 엄청 잘 나오길래 뿌듯해 하면서 나와서 조금 걷다보니 왕릉도 조명을 이쁘게 해놔 경주의 야경에 감탄하며 걷다보니 안압지 반대쪽으로 꽤 걸어가다가 다시 방향을 찾아 안압지에 도착했는데 예술 그 자체였다.
안압지를 한 40여분 둘러보다가 빗방울이 굵어지기 시작해 나와 경주역 방향으로 걷다보니 연꽃 호수가 있는데 연꽃을 제대로 본적이 몇번 안돼서 '비를 맞더라도 보고 가자'라 생각하며 들어갔는데 활짝 핀 연꽃이 없어 아쉬웠지만 봉우리만으로도 연꽃의 아름다움을 느끼기엔 충분했다.

길을 따라 걷다가 지구대가 보여 찜질방의 위치를 물어봤더니 택시를 안타기로 한 나에게 그냥 택시를 타라고 권유하시길래 그냥 방향만 알아서 걸어갔는데 약 1시간정도 걸어서 찜질방에 도착했다. 개인적으로 걷기를 싫어한다면 그냥 택시타기를 권하며 경주역앞에 찜질방을 짓는다면 대박이 날 것이라 예상한다.
찜질방에 들어가 씻고 자려는데 옆자리에 외국인이 누워있어 말을 걸까 말까 고민하다가 그냥 잠들었다.

*지출내역*
대구 지하철: 3300원
대구-해인사 왕복 버스비: 12400원
해인사 시주: 1000원
저녁 던킨도너츠: 4400원
음료수: 500원
첨성대 입장료: 500원
안압지 입장료: 1000원
찜질방 숙박비: 7000원
총 지출내역: 30100원


  1. 오~ 경주 다시 보니까 새롭네요 ^^
    그나저나 찜질방에서만 주무셨으면 옷들은 어케 빨으셨는지 궁금합니다 ㅋ

  2. 저도 경주를 갔었는데 근처에 찜질방이 없는걸 보고 놀랐었죠..
    택시로도 한참을 가던..
    하나 차리면 대박날 듯 합니다 ㅎㅎ

  3. 늦은시간 안압지에 가면 입장료 무료입니다...^^

    그리고 코스가 즉흥적이라 알았어도 힘들었겠지만 주변에 론니플래닛에도 소개된 괜찮은 게스트하우스가 많습니다. 사랑채, 선도산방..등

    거기서 외국인 친구를 사귀는 것도 태국의 카오산로드 부럽지 않았을텐데요.

    여행기 잘 읽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