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2.1] 잉여갱생프로젝트 윈터캠프 - 4일차(부산)

전날 순천에서 잠을 자고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 준비하고 부전가는 기차를 탔다.

기차에서 죽은듯이 자고 배터리 충전하다보니 부전역에 도착했는데 스케쥴을 급 변경해서 우선 해운대로 가기로 했다.

내리면서 두고 내린 짐이 없나 체크했는데 내리고 보니 장갑을 두고 내렸다.

역시 기차에서는 뭐든지 하나 잃어버려야 제맛.

해운대역 근처에 있는 세이브존에 가방을 맡기고 바다를 향해 걸어갔다.

겨울 바다를 보니 가슴이 뚫리는 것 같았는데 의외로 사람이 꽤 많아서 놀랐다.

하긴 부산살면 심심하면 바다를 볼 수 있을 것 같아 좋을 것 같지만 지하철이 불편한 점은 않좋을 것 같다.

분명히 갈매기에게 과자를 주지말라고 써있지만 하지말라면 더 하는게 사람이란 것을 증명해 주는 한 남자.

덕분에 갈매기 쇼 잘봤습니다.

얘들아 출격 준비해.

바다가 그냥 예술이다.

포토존에서 누리마루도 찍고.

확실히 겨울이라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이다.

동백섬이니까 동백꽃도 있어야지.

지하철 1일권을 사서 점심먹으러 출발.

예전에 혼자 부산에서 먹었던 밀면 맛을 못 잊어 가장 유명하다는 개금밀면집을 찾아왔다.

흔들렸다...

배가 고팠기에 물밀면 곱빼기. 양이 정말 많다.

하지만 폭풍 흡입 후 잉여들과 서로 웃으며 맛은 있는데 너무 빨리 먹은거 아니냐고 두리번 두리번.

부산에 왔으니 유명한 자갈치 시장도 한번 둘러보았지만 예산이 부족하니 회는 패스하고 눈요기만.

국제시장도 갔는데 그냥 남대문시장 느낌?

보수동 책방거리도 갔는데 별로 와닿지는 않고 역시 난 자연이 좋다.

바닥에는 시인, 작가들의 이름과 대표작이 박혀있다.

부산에서 제일 가보고 싶던 감천동 문화마을.

처음에는 걸어서 가보려 했는데 잉여 No.1이 다리가 아프다 해 버스를 타고 올라왔다가 타이밍을 놓쳐서 내려오는 길에 내려 걸어서 올라갔다.

그냥 보면 참 이쁘장한 마을이다. 할텐데 한편으로 생각해보면 저기서 사는 분들은 어떨까하는 생각이 든다.

과연 달동네 구경을 하며 이쁘다고 그냥 지나가기에는 좀 씁쓸했다.

정말 그림같은 마을이다.

걸어서 올라갔기에 사진찍기 좋은 장소도 찾았다.

다시 버스를 타고 내려와 저녁으로는 다른 부산의 명물 돼지국밥을 먹기로 했다.

지하철을 1시간정도 타고 신평역에 있는 영진국밥 본점을 찾아 갔다.

사람들이 엄청 많았지만 본점까지 찾아간 보람을 느낄정도로 맛있었던 돼지국밥.

부산여행의 마지막 종착지인 광안대교 야경을 보기위해 광안역으로 왔다.

지하철 1일권을 사서 뽕을 뽑았다고 생각한다.

광안대교에 가니 무슨일인지는 모르겠지만 불꽃놀이를 터트려줘서 이쁜 모습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었다.
미니 삼각대뿐이라 화각이 안나오길래 a55의 손으로 야경찍기 모드를 이용했는데 아주 만족스러웠다.
이제 눈의 천국 강원도로 가기 위해 밤 10시 50분 기차를 타고 청량리로 향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