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18] 26일간의 전국일주 이야기 - 여섯째 날 (정선-강원랜드-정동진)

정선역 숙소에서 푹 자고 씻고 아우라지역으로 가려고 나오는데 새 한마리가 숙소 계단에 갇혀 있는걸 형이 잡아서 풀어주고 역에서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때우다가 아우라지역으로 출발했다.

기차를 타고 30분정도 달려 아우라지역에 도착했지만 역에서 나오니 별로 볼만한 것이 없어 조금 허탈했었다. 하지만 노선의 끝부분을 왔다는 것으로 만족하기로 하고 주위를 돌아다니며 인터넷에서 사람들이 사진을 찍어놓았던 곳들을 찾아다니며 주위를 둘러보았다.
유명한 레일바이크도 봤는데 남자들은 힘들어 죽을 것 같은 표정이지만 여자들은 행복해 죽을 것 같은 표정을 짓고 있어서 극과 극을 보는 것 같았다.
주위에 나룻배를 탈 수 있는 곳이 있다고 해 찾아가 봤지만 저녁에 비가 많이 와서 물이 불어나 배는 못탔지만 가격이 2000원이었나? 하기때문에 한번쯤 타보면 재미있을 것 같았다. 다행히 배는 시골에 가서 많이 타봤기 때문에 그다지 아쉽지는 않았다.
구경을 끝낸 후 아침을 먹으러 어름치카페에 들어갔는데 햄버거가 주 메뉴이고 가격은 4000원~6000원 정도이다. 아침을 먹지않고 아우라지에 도착해서 구경하고 놀다보면 10시쯤이니 시장기를 합친다면 맛은 최고이다. 하지만 객관적으로 가격 대비 맛은 비추천이다.
햄버거로 요기를 하고 나서 기차를 기다리며 사진을 찍었는데 밑의 사진이 내가 찍은 사진 중 가장 잘 찍은 사진이 아닐까 싶다. 여행을 다니다보니 하늘을 자주 보게되고 구름이 이뻐 자주 찍었는데 여행 갔다와서 하늘을 자주 보는 것이 내 일상중 하나가 됐다.
1박 2일간 함께 다닌 일행들은 모두 기차에서 내리지않고 제천으로 간다고 해 기차에서 작별인사를 하고 다시 혼자가 되어 정선역으로 왔다. 정선에 가면 카지노를 꼭 가기로 생각해서 밤에 카지노를 가기까지 뭘 할까 고민하다가 어제 포기한 화암동굴을 가기로 했다. 정선역에서 조금 걸어가다 보면 버스정류장이 나오는데 버스가 1시간에 1대꼴로 있어서 약 40분동안 책을 읽으며 버스를 기다렸다 엄청난 속도로 달리는 버스를 타고 40분정도 걸려 화암동굴에 도착했다. 
화암동굴은 폐광을 하나의 테마파크로 만든 것인데 입장료는 5천원이지만 전혀 아깝지 않을정도로 볼 것이 많다.
화암동굴까지 올라가는 방법은 모노레일을 타거나 걸어서 가는 것인데 모노레일을 한번도 안타봐서 2000원을 내고 탔는데 올라가면서 보니까 걸어서 올라가기엔 경사가 너무 심해 그냥 2000원을 내고 모노레일을 타기를 추천한다.
동굴에 처음 들어가면 엄청 시원한데 입구부분에는 금광을에서 금을 캐는 과정을 인형들로 설명해 놓아 흥미로웠다. 실재하는 금맥도 볼 수 있게 해놨는데 처음 본 광경이라 엄청 신기했었다.
금을 채취하는 것을 본 뒤 제대로 된 금광을 따라 내려가기 시작하는데 365계단이라고 거의 수직으로 365계단을 내려가는 곳이 있다. 내려가는 길이 2개가 있는데 겁이 많거나 아이들이 걱정된다면 2계단을 이용하길 바란다. 난 멋모르고 1계단으로 내려갔는데 2계단보다 경사가 심하고 빙글도는 계단을 쪼리를 신고 천천히 내려오느라 힘들었다.
'예전에 여기서 금을 캐던 광부들은 얼마나 힘들었을까. 이러니 금값이 비싸지.'라는 생각을 하며 후들거리는 다리로 나가는 곳이라는 푯말을 보고 얼마나 행복했었는지 모른다.
하지만 이 나가는 곳이라는 푯말을 세운 직원은 아마 외국인이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저 길을 따라 5m만 가면 다시 계단이 시작되기 때문인데 천국과 지옥은 푯말 1개 차이였다.
다시 계단을 따라 내려오면 진짜로 365계단이 끝이나고 도깨비들이 금을 캐는 과정을 만들어 놓은 동굴이 나온다. 도깨비들이 귀엽고 센서로 사람이 지나가는 것을 인식해 불이켜지고 음성 설명과 도깨비들이 움직이는데 설명이 재미있어 모든 부분을 다 들으며 지나왔다.
도깨비들에게 교육을 받고 계속 걸어가면 금 박물관으로 이어지는데 실제 금괴를 비치해놨는데 가져가고 싶어 한참을 구경했기 때문에 금 박물관 부분을 절대 잊지 못한다.
팔뚝만한 금괴를 보고 주위를 둘러보면 금괴들이나 금 장식물들이 보이는데 진짜라고 써놓지 않을 것을 보니 다 가짜인 것 같지만 아름다워서 금이 비싼 이유를 다시 한번 알게되었다.
금 박물관을 지나면 천연동굴이 나오는데 종유석이나 석순등 여러가지를 볼 수 있는데 크기가 엄청나 자연의 위대함에 다시 한 번 감탄하게 된다.
천연동굴을 끝으로 약 2시간동안 구경을 하고 동굴에서 나오는데 너무 재미있었고 밤에는 공포특급을 한다면서 출구에 귀신을 세워놨는데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한번 체험해 보고 싶었다.
버스를 타고 정선역으로 돌아와 강원랜드를 가기위해 증산역으로 돌아와 기차를 기다리며 늦은 점심을 먹으러 역전의 자장면집에 갔는데 배가 고파 맛은 있었는데 고기가 별로 없고 짜파게티 소스에 들어있는 조그만 동글동글한 고기가 들어있어 짜파게티 소스를 쓰는 것 같아 신기했었다.
다시 역으로 돌아와 시간을 죽이고 있는데 역무원분께서 태워다 주신다고 하셔서 그날 도착한 누나들과 차를 타고 카지노로 가서 당당하게 입장권을 사려고 갔더니 생일이 지나지 않아 만 20살이 안넘었다고... 거절당하고 쪽팔려서 누나들에겐 따로 다니자고 하고 야경이나 보러 갔다.
야경을 보러 호텔 로비를 지나서 호텔 입구로 나왔는데 할머니 할아버지 등 수많은 사람들이 '얼마를 땄네, 얼마를 잃었네' 하며 집단으로 있는데 도박이 사람을 저렇게까지 망칠 수 있다는 것을 실제로 보니 후덜덜했었다.
야경을 보고 분수쇼를 보려다가 기차 시간표를 보니 분수쇼를 보면 들어갈 수도 없는 카지노에서 새벽 1시가 넘을때까지 있어야해서 그냥 고한역으로 셔틀버스를 타려 기다리는데 한 아저씨께서 젊은놈이 뭐하러 카지노에 왔냐고 다신 오지 말고 착실하게 살라고 하셔서 들어가지도 못했다고 했더니 뭐가 좋다고 구경을 오냐고 남은 여행이나 잘하라고 하셨다.
고한역에 도착해 그 아저씨의 말씀을 되새기며 카지노를 못간 아쉬움을 뒤로하고 정동진을 향해 기차를 탔다.
기차안에서 내일로 여행객들을 보고 말을 붙일까 고민하며 잠이 들었다. 정동진에 도착해 기차에서 봤었던 혼자온 분께 말을 걸어 어디서 주무실거냐고 물었더니 찜질방이 있다고해 같이 가기로 했다. 그런데 역 앞의 민박집 아줌마가 찜질방이 망한지 2년이 넘었다고 하시길래 밖에서 노숙 하려다가 얼떨결에 2만원까지 깎아서 1만원씩 내고 잠에 들었다. 처음 본 사람끼리 말 몇마디하고 같이 자려니 살짝 걱정도 됐지만 전화번호 교환을 하고 아무렇지 않게 잠들었는데 혼자 여행하는 사람들끼리라 별 걱정이 없었나보다.

*지출내역*
아침 햄버거: 5200원
간식 아이스크림: 800원
정선역-화암동굴 버스비: 2120원
화암동굴 입장료: 5000원
화암동굴 모노레일: 2000원
화암동굴-정선역 버스비: 2120원
점심 자장면: 4000원
음료 오렌지주스: 700원
숙박 민박: 10000원
총 지출내역: 31940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